풍경이 아름다운 곳에서(2015.5.17)

댓글 41

가족여행

2015. 5. 18.

 

아름다운 풍경 앞에서 한참을 머물렀다.

 추억의 장소라서 더욱 정겹다. 


 산다는 것 자체가 참 신기하다.

문을 열고 밖으로 나가면 세상은 늘 기대 이상으로 우리를 반긴다.


어느 시인의 말처럼 세상을 살고 있는 것이 아니라

살려지고 있는 존재라는 생각이 든다.

아주 조금은 행복하게

아주 조금은 슬프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