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과 수목원을 돌며(2015.12.13)

댓글 36

가족여행

2015. 12. 15.

 

412

 

대전시립미술관에서 거의 4개월 동안 전시되었던 극사실주의(하이퍼리얼리즘) 특별전을 간다간다 하면서 폐막 직전에서야 겨우 감상하게 되었다.

같은 계열의 그림을 그리는 미술가 사위를 두고 있으니 관심 차원에서 진작부터 찾아가려 했지만 늘 다른 스케줄에 밀려 이리 되고 말았다.

늦긴 했어도 결코 무관심은 아니다.

세계적인 하이퍼리얼리즘 작가 15인의 105점의 작품 중 몇점만 소개해 본다.

 

 

 

 

 

 

 

 

마크 시잔 작, 젊은 시절 한 미모 했을 듯한 나이든 여인의 굳은 표정.  

늘어진 뱃살과 울긋불긋하게 변해버린 피부만이 살아온 세월의 흔적을 나타낸다.

 

마크 시잔 작, '구석에 있는' 무기력한 시선이 연민과 슬픔을 자아낸다.

 

'피카소의 아비뇽의 여인들을 감상하는 치어리더'  작품을 감상하는 그 자체를 또 하나의 예술로 만들어 냈다. 

 

 

나신을 바라보는 여인을 바라보는 또 한 여인. 이 사진도 결국 극사실주의가 아니겠는가?

 

마크 시잔 작,  일상의 모습도 공개가 되면 늘 민망한 법이다. 개인의 비밀스러움과 치부를 드러내는 현대인의 모습은 아닐까?

 

샘 징크스 작, '삶과 죽음' 아기를 안고 있는 할머니의 모습을 통해 인생의 시작과 끝을 표현하였다.

우리나라 무덤이 생명을 잉태하는 어머니의 자궁을 형상화 (소아시아지역으로부터 유래되었다는 설) 했다는 사실을 떠올려 본다.

 

흑백의 군상, 그 가운데 한사람만이 색깔을 지닌다. 몰개성화된 현대사회의 노노스족일까? 튀어야 사는 PR의 상징일까? 

 

제프 바텔 작, 악기를 연주하는 손. 12가지 그림이 제각기 제목을 가지고 있다. 부드러운 패드, 고독한 색소폰, 잊을 수 없는 바이올린, 더 큰 리듬 등

 

좋다. 그냥 좋다. 프리즘으로도 왜곡할 수 없는 풍만한 가슴을 가진 아름다운 여인은....

 

캐롤 퓨어맨 작, 수영. 피부의 질감에서부터 물방울 묘사까지 완벽에 가깝다.

 

 

 

다음엔 시립미술관 옆에 위치한 이응노미술관에서 이응노 화백의 파리시절을 구경해야겠다.

 

잠시 수목원을 돌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