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2021년 03월

10

나의 이야기 친정 어머님

친정 어머님의 임종 모습 나는 서울에 살고 어머니는 부산에 계셨다 돌아가실것 같다는 전화에 급하게 부산을 내려 갔어나 이미 늦어서 임종을 지켜 볼 수는 없었다 87세의 나이다 나의 어머니는 80여년을 절에 다니시고 딸밖에 없는 우리를 믿지 못하셔서 이미 10여년 전에 다니시는 절에 돈을 미리 내시고 당신의 사후에 제사를 드려달라고 부탁하셨다 4명의 딸 중에 3명이 교회를 다니니 제사밥을 얻어 먹기는 어려워서 절에 부탁하였노라고 나에게 미리 말씀을 하셨었다 그러나 요양병원에서 3년을 지내면서 나는 본격적으로 예수님을 전하였다 병원에 계시므로 전도 하기가 쉬워졌다 이 세상을 만드신 분이 하나님이시며 그 아들 예수를 이 세상에 보내시고 예수를 믿어야만 우리가 구원 받을 수가 있다 그리고 죽어서 천국을 갈 수가..

21 2021년 02월

21

나의 이야기 어느 집사님의 천국 본 이야기

. 거의 30년 전의 일이다 교회에서 가깝게 지낸 집사님이 계셨다 2년 이상 교회에서 성경 공부반에서 같이 공부하고, 그 이후에도 늘 만나게 되었다 나보다 20년 정도 나이가 많으신 집사님은 유독 나를 아껴주시고 좋아해주셨다 나외에 3명의 집사들과 함께 어울리기를 좋아해서 자주 만나게 되었다 그 분은 늘 좋은 식당에 가서 우리들에게 맛난 식사를 대접해 주시기를 즐겨하셨다 63빌딩 60층에 가서 달팽이 요리를 사 주신적도 있었다 좋은 영화가 상영되면 영화 티켓을 끊어놓고 우리들을 초대하시기도 하셨다 그 분이 64세 정도의 나이인거 같다 한강 옆에 아파트가 있어서 창문에 커턴을 달지 않았다는 집사님은 아름다운 자연을 볼 때면 하나님을 찬양하는 기도를 꼭 하게 된다곤 하셨다 그런데 어느 날, 한달 가량을 전화..

04 2021년 02월

04

나의 이야기 어권사와 함께 밤새워 기도함

어권사를 생각하다 보니 지난 일들이 떠오른다 14년전의 일인가~~ 혈소판의 증가증으로 삶과 죽음을 오가는 때였다 너무나 힘들어서 오늘 어권사가 나를 만나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자꾸났다 그런데 갑자기 그녀로 부터 전화가 오고 오늘 나와 만나자고 하였다 남편이 출장을 가게 되어 오늘 나를 위해 시간을 낼 수가 있다고 했다. 저녁을 일찍 먹고 우리는 여주에 있는 기도원으로 갔다 우리 둘 밖에 없는 곳에서 밤이 새도록 찬양하고 기도하기 시작하였다 나의 손을 잡고 너무나 간절히 울면서 몇시간을 같이 기도해주던 어권사 생사를 놓고 주님께 매달리는 나에게 밤을 새워가며 기도해주었던 어권사 기도원은 필요할 때만 열기 때문에 우리외에는 아무도 없었다 주님 앞에 두 손을 들고 찬양하는 기쁨 주님의 임재로 인하여 찬양 하며 ..

03 2021년 02월

03

나의 이야기 어 권사의 이야기

. .늦게 신학 공부를 한 친구 생각이 난다. 박필 목사님이 하시는 상담 공부를 2년 하게 되었었는데 그 곳에서 어권사를 만나게 되었다 아마도 17년 전인가? 그런것 같다 나는 믿음이 그리 굳건하지도 못할 때다 어권사와 같이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모든 삶의 중심이 오직 주님께 있음을 알고 많은 충격을 받았다 먼저는 자녀들에게 ~~ 전화 통화를 해도 주님의 말씀으로 나눈다 미국에 유학 중인 딸이 있다 모든 삶을 오직 기도로 ~~ 그리고 그 응답을 받으며 학교를 보내고 미국 유학도 주님께서 인도 하셔서 풀 장학생으로 가게 하셨다. 자녀에게 하는 통화는 늘 주님의 말씀으로 대화를 하고 수지 않고 말씀과 기도를 하라고 교훈하는 그녀를 보면서 나는 내 자녀에게 신앙 교육을 시키지 않고 있움을 발견하고 내심 부..

17 2020년 02월

17

06 2020년 01월

06

19 2019년 01월

19

나의 이야기 다희와 함께 하는 시간

지난 주에는 교회 자매인 다희와 만났다 (29살 자매다) 다희와 만나서 미가서를 서로 읽고 또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나도 미리 열심히 읽고 목사님들의 설교도 들어 보게 된다 깊이 말씀을 읽어야 다희와 말씀을 나눌수가 있기에 주님을 만나는 마음으로 말씀을 정독하게 된다 말씀을 읽어면서 내가 먼저 은혜를 받고~~~ 주님의 나라를 조금이나마 엿보고 싶은 설레는 마음을 가지게 된다 거의 3시간을 다희와 나눌 때 성령님께서 우리에게 지혜를 더해주시는 것 같다 성령님이 우리와 함께 계셔서 우리를 도와 주시는 것 같다 다희는 믿음이 참으로 깊은 자매다 늘 기도하면서 주님의 응답을 받는다고 한다 그리고 주님 말씀에 순종하는 모습을 보게 된다. 하나님이 각 사람에게 주시는 은사는 다른거 같다 "다희야. 하나님이 너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