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의회 김태수의원

청주를 바꾸는 힘 !!! 바로 "우리"입니다

윤석열 측 "문준용 지원금 2년간 2억원, 계속되는 이유가 뭔가"

댓글 0

국회소식

2021. 9. 21.

윤석열 측 "문준용 지원금 2년간 2억원, 계속되는 이유가 뭔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왼쪽)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 봉래동 서울역에서 귀성길 명절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미디어아트 작가로 활동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공공 지원금 특혜 의혹을 언급하며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아서도 안 되지만 특혜를 받아서도 안 된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캠프의 김인규 부대변인은 21일 논평을 내고 "문씨에 대한 공공지원금이 지난 2년 반 동안 총 2억184만원이라고 하는 데 한 번도 아니고 여러 번 계속되는 이유는 무엇이냐"고 지적했다.

 

김 부대변인은 "문씨가 지난해 강원도 양구군청이 지원하는 미술관 사업에 본인 작품을 전시하며 지자체 예산 7000여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양구군의 재정자립도는 8.1%로 전국 최하위 수준으로, 전국 지자체 평균인 45%에 한참 못 미친다. 그럼에도 양구군은 10억여원의 금액을 특정 단체와 수의계약을 맺었고 이 중 7000만원이 문씨에게 배정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양구군의 박수근 미술관 측은 '문씨가 미디어 미술계에 많이 알려져 있다'고 (특혜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며 "지난해 서울시 지원금을 받았을 때는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예술인'이라며 문씨를 두둔했다"고 했다.

 

김 부대변인은 "문씨가 미디어 아트계에 세계적인 예술인이 맞다면 도대체 왜 국민의 혈세로만 지원을 받는 것인가"라며 "국민 세금으로 지원되는 돈을 받지 않고도 사람들의 주목을 받는 작품들을 전시할 수 있어야 세계적이진 않더라도 국내에서 호평받는 작가가 될 수 있는 거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어 "코로나로 전시할 기회가 사라져 수입이 거의 없는 예술인들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정부 지원금으로 고작 몇백만원을 손에 쥐는 자영업자들과 소상공인들의 마음은 또 어떨까"라며 "문씨에 대한 지자체와 기관 등의 지원 과정에서 '대통령의 아들'이란 점이 작동했는지 국민은 궁금해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9.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