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기 전에 알아야 할 세계사 1001 장면

의미있는 1001번의 세계사 이벤트를 자세하게 정리해서 알려드립니다.

스텔라 유토피아와 텔로스 590 조합도 꽤 괜찮군요.

댓글 0

취미/하이파이홈씨어터

2021. 5. 3.

 

코드 파워 릴레이가 가끔씩 말썽을 일으켜서 앰프를 알아보던 중이었는데...

오래 전부터 클라쎄 모노모노로 정해놓고 돈을 모으다가 여러 가지 이유때문에 급유턴했습니다.

 

해가 지날 수록 힘이 필요한 락과 OST보다는 부드러운 재즈와 보칼이 점점 좋아집니다.

집에 앰프가 너무 많아서 고질라급 프리에 모노모노 두 덩이를 들이면 순둥이 아내도 가만히 있지 않을 것 같고요.

그리고 무엇보다 클라쎄 조합으로 가려면 영끌을 해야 하니 그냥 쉽게 가자 싶었습니다. 스텔라 들일 때에도 매일 음악들으며 살자 싶었는데 실제로는 고양이 돌보느라 일주일에 30분 정도가 고작이니까요.

 

파주에서 가족 한 명당 10만원씩 생활안정자금을 준다고 사고 싶은 것 빨리 사라고 문자까지 보내줘서, 기쁜 마음으로 골드문트 텔로스 590을 가져왔습니다.

 

인천 와싸다 덕분에 싼데도 비싼(?) 앰프인데 포장은 감성이 많이 부족합니다. 골드문트 회장(?) 사장(?)의 마인드를 알기 때문에 그럼 그렇지 싶습니다.

와싸다 아니었으면 아예 생각도 안했을 가격입니다. 유럽본토에서 28,000달러인가 그럴텐데, 세계최저가의 와싸다답게 화끈한 할인으로 부담을 많이 줄였습니다. 

 

 

바닥면은 처음보는데 튼실한 스파이크가 달려 있습니다.

리모컨은 작은 파우치에 들어 있고 뭐 그냥 작고 귀여운 그리고 반드시 있어야 할 버튼 몇 개가 전부입니다.

 

 

 

 

 

스칼라 유토피아에 물린 소리를 많이 들었기 때문에 스텔라에서도 좋은 소리를 내줄 것으로 기대했는데, 다행히도 기대 그대로입니다.

 

코드파워와 스텔라는 아주 선명하고 힘이 있지만 좀 사나웠던 반면에, 텔로스는 두터우면서도 부드러운 소리를 들려줍니다. 아주 편안한 소리입니다.

 

아내가 코드파워는 시끄럽다는 소리를 자주 했는데 텔로스는 '소리 좋네'라고 하는군요.

내일부터 아내가 좋아하는 제이슨 므라즈로 며칠 눈치를 보며 지내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