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기 전에 알아야 할 세계사 1001 장면

의미있는 1001번의 세계사 이벤트를 자세하게 정리해서 알려드립니다.

(고양이 시리즈) 알레르기가 적은 고양이 품종

댓글 1

취미/잡설

2021. 11. 6.

어릴 때에 부모님이 마구잡이(?)로 키우던 방식이 익숙해서 16년 전에 길냥이 들일 때에도 별의 별 문제가 다 있었습니다.

들어온 다음 날부터 발정의 엄청난 괴성, 그리고 스크래처를 몰라 비싼 천 소파 완전히 하나 날려 먹고, 현장에서 야단쳐야 한다는 완전히 잘못된 속설로 스트레스 엄청주고, 사료와 모래 싸구려만 찾아다니고...

 

고양이과 전문가인 (실제로 사자와 호랑이 맹수 사육사출신) 딸이 별의 별 물품 사들일 때에 유난을 떤다 싶었는데 다 이유가 있더군요.

 

최근에 고양이 전문서적을 재미삼아 번역하고 수의사의 너투브 동영상을 보니까 당연히 했어야 할 유난이었습니다. 

 

초보집사를 위해 재미삼아 번역했던 글을 차츰 공유할 생각입니다. 

깨물거나 잘못하면 콧등을 가볍게 때려서 훈련시킨다는 식의 속설은 이제 사라져야겠죠. 

그런데 아무래도 시베리안을 키우다보니 시베리안 중심의 서적부터 번역을 시작했습니다. 다른 일반서적도 번역 중이니까 차츰 전체품종의 정보로 바뀔겁니다. 

 

역사이야기를 정리하느라 하도 띄엄띄엄 번역해서, 어디에 저장했는지를 찾아야 하기때문에 오늘은 그냥 간단하게 그렇지만 어마무시하게 중요한 알레르기가 적은 품종정보입니다. 

 

왜 이게 그렇게 중요하냐 하면, 고양이는 알레르기를 일으키고 많은 사람이 가벼운 증상을 보이는데 심각한 경우에는 한 자리에 있을 수도 없습니다. 봄 꽃가루보다도 훨씬 심한 반응을 보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고양이품종을 결정할 때에는 병원에서 알레르기 반응검진을 받아보고 반응이 심각할 때에는 절대로 들이면 안됩니다. 갸우뚱 수준이라면 알레르기 적은 품종이 안전하고요.

 

아래 순서는 절대적이 아니고 자료마다 약간의 편차가 있지만 대체로 비슷합니다. 

다들 몸값이 비싼 녀석들이니 그 정도는 해야겠죠. 

 

1.스핑크스

2.시베리안

3.벵갈

4.러시안 블루

5.오리엔탈

6.코니시 렉스

7.발리니즈

8.데본 렉스

9.자바니즈

이 품종은 꽤 재미있게 생겼습니다. 

 

10.라펌

11.칼라포인트 숏헤어

12.오시캣

 

https://www.womansday.com/life/pet-care/g27582830/hypoallergenic-cat-breeds/?slide=1 

 

Attention People with Cat Allergies: You Can Own One of These Breeds!

They're not all hairless, but they are all full of personality.

www.womansday.com

 

 

딸이 렉돌처럼 예쁜 품종이 아니라 러시아민족 그대로 우락부락한 시베리안을 선택해서 맹수취향 그대로구나 오해했었는데, 알레르기반응때문이었더군요. 

 

전문서적을 보니 이렇다고 합니다. 

 

시베리안 중 일부는 ProteinFel d1(세크 레토 글로빈 단백질)의 일반 수준보다 알레르겐Allergen(알레르기 유발물질)이 낮다. 고양이 종 대부분이 Fel d1을 약 63,000 마이크로그램을 만드는 반면에 시베리안은 겨우 1,300 정도다. 

 

시베리안 종은 모두 Fel d1의 범위 내에 있고 은색 털을 가진 고양이가 가장 높다. 시베리안은 알레르겐에서 암수차이가 없다.

 

국내에는 시베리안이 워낙 희귀해서 좀 더 설명하면

러시아에서는 이렇게 키우나 보더군요. 산책냥이기도 합니다. 

 

 

 

 

지난 겨울에 흉내내봤던 사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