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트레일 870

시애틀의 거친산, 야생의 숲에서 원 없이 놀다

동네 한 바퀴

댓글 4

* 소박한 시애틀 삶/한가로운 일상

2021. 12. 26.

 

 

산에 갈 준비를 마치고, 날씨가 좋지 않아 일기예보를 다시 확인하고 있는데,

아침 5시 20분부터 눈이 쏟아지네요.

눈발이 심상치 않고 날씨마저 추워 결국 오늘 산행은 포기하였습니다.

 

한숨 더 자고 일어나서, 동네 한 바퀴를 돌러 나섰습니다.

 

 

 

 

 

춥고, 눈이 계속 오는데도 산책로에 사람들이 있네요.

하긴 저도 나온 것을 ㅎㅎ

 

 

 

 

 

 

 

야무지게도 장작을 쌓아 놓았습니다.

공들인 것 아까워서 저 장작을 어찌 쓸까나 

 

공원 근처에 도착하니 벌판이라서 그런가 눈폭풍이 더 심하네요.

눈폭풍이 얼굴을 덮칩니다.

 

 

 

 

 

 

 

 

 

 

 

산에 눈이 너무 많이 와서, 당분간 높은 산 근처는 얼씬도 못하게 생겼습니다.

산행은 공쳤지만, 동네 한 바퀴 돌고 나니 개운합니다.

 

 

North Creek Park @ Mill Creek

 

 

 

< 추신 >

눈이 많이 와서 90번 고속도로 34번 (North Bend) 출구부터 106번 (Ellensburg)까지 길을 막았다고 합니다.

 

I-90 Snoqualmie Pass is closed both directions due to near zero visibility and adverse road conditions. Eastbound is closed at North Bend milepost 34. Westbound is closed at Ellensburg milepost 106.

I-90 will remain closed due to unstable weather and rapidly changing conditions. Crews continue to work to clear the roadway and will make a determination at 1 p.m. today. A power outage is affecting the cameras and the overhead message signs.

Last updated: 12/30/2021 10:56 AM
 
출처 : 워싱턴 주 교통부 https://wsdot.com/travel/real-time/alerts

 

'* 소박한 시애틀 삶 > 한가로운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자리가 좋아  (3) 2022.01.27
흰 기러기 합창  (4) 2022.01.15
동네 한 바퀴  (4) 2021.12.26
일상이 지루할 때는  (2) 2021.12.17
시애틀의 짬 2  (0) 2021.09.29
독일인 마을의 태극기  (2) 2021.0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