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잊은 4월

댓글 540

카테고리 없음

2020. 4. 11.

                            코로나가  조금 주춤한듯 하여 희망적이긴 하지만 아직은

                       좀 더 기다려야겠습니다

                       모두 힘을 합쳐 코로나를  빨리 퇴치 시켜야겠습니다

                       힘 내십시요 .

                       


                              흔들리며 피는 꽃

                                                                          도 종 환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다 흔들리며 피었나니

                           흔들리면서 줄기를 곧게 세웠나니

                           흔들리지 않고 가는 사랑이 어디 있으랴


                           젖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빛나는 꽃들도

                           다 젖으며 젖으며 피었나니

                           바람과 비에 젖으며 꽃잎 따듯하게 피었나니

                           젖지 않고 가는 삶이 어디 있으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