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X250E (1981 효성스즈키)

이안易安 2021. 9. 15. 21:53

 

 

두어달전부터 저의 주력애마 82년식 효성스즈끼 GSX둘반에 오일경고등이 들왔다꺼졌다 허길래 설마 오일이 부족헐까, 접불이것지...’ 했는데,

오늘 삼례에서 기지를 찍어보니 설마했던 오일이 상당량 고갈되어 있었그만요


작년 66,000키로에 교체허고 오늘 9,600키로까지 13개월간 3,600k를 달렸으니 그다지 많이 달렸다고 보진 않았는데 아무튼 올바는 쿠세가 있으니 잘 살펴야겠습니다


미안한 마음으로다가 읍면단위 센터에서는 고급으로 쳐 주는 수입오일로 두통 느 주고 먹통이 된 깜박이에 리레이도 교체했어요





 오일도 교체했겠다, 흡기도 가을하늘 아래 이보다 더 청정헐 수 없겠다, 돌아오는 길 삼례에서 춘포구간 왕복 4차선에서 잠시 땡기는데 앗따 오도바이라이프 35년에 오늘같이 쓰로틀 대박인 날이 또 있을까 싶을정도로 휠링 대박이그만요


 

 

삼례에서 이서로 돌아오는 길, 만강강 뚝방다리를 건너는순간 멀리 고군산군도 앞바다로 급히 입수중인 버얼건 해에, 화성보다 짙은 저녁놀이 더해집니다.
이제상인지 저세상인지 아득해져요.
지금 이시각 뚝방길 상사화는 누가 심구놨길래 저리 살랑거릴까요,
아조 냐앙 타오르는 꽃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