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두레박(좋은글)

최상석 사제 2016. 10. 10. 23:27



가난한 사랑 노래 - 이웃의 한 젊은이를 위하여

                                                                                

                                                            신경림(1988)

 

가난하다고 해서 외로움을 모르겠는가,

너와 헤어져 돌아오는

눈 쌓인 골목길에 새파랗게 달빛이 쏟아지는데.

가난하다고 해서 두려움이 없겠는가,

두 점을 치는 소리, 방범대원의 호각 소리, 메밀묵 사려 소리에

눈을 뜨면 멀리 육중한 기계 굴러가는 소리.

가난하다고 해서 그리움을 버렸겠는가,

어머님 보고 싶소 수없이 뇌어 보지만,

집 뒤 감나무에 까치밥으로 하나 남았을 새빨간 감 바람소리도 그려 보지만.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는가,

내 볼에 와 닿던 네 입술의 뜨거움,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속삭이던 네 숨결,

돌아서는 내 등 뒤에 터지던 네 울음.

가난하다고 해서 왜 모르겠는가,

가난하기 때문에 이것들을 이 모든 것들을 버려야 한다는 것을

 


(2015300명이 응답한 아름다운 한글 가장 이쁜 사랑시으뜸(Best) 10에서)

1위 김소월 <먼 훗날>

2위 한용운 <사랑하는 까닭>

3위 유치환 <행복>

4위 황돈규 <즐거운 편지>

5위 신경림 <가난한 사랑 노래>

6위 김남조 <그대 있음에>

7위 서정주 <연꽃 만나러 가는 바람같이>

8위 안도현 <그대에게 가고 싶다>

9위 도종환 <옥수수 밭 옆에 당신을 묻고>

10위 황지우 <너를 기다리는 동안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