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변잡기 기타

유심조 2008. 5. 23. 13:22

기 본 폴 더
청산은 나를 보고 ..
2008/03/13 오후 4:24 | 기 본 폴 더

                 청산은 나를 보고..

                 靑山兮要我以無語  蒼空兮要我以無垢
              청산혜요아이무어  창공혜요아이무구

              聊無愛而無憎兮     如水如風而終我            - 懶翁 -
              료무애이무증혜     여수여풍이종아                   

              청산을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 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사랑도  벗어 놓고  미움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 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 나옹 -

이 글은 많은 사람이 애송하는 나옹(懶翁, 1320~1376) 스님의 시다.
스님은 고려 말의 스님으로 설화의 주인공으로도 많이 나온다.

경북 영덕군 영해 사람이라고 전한다,
영해에는 나옹 스님이 공민왕 때(1355) 창건 했다는 운서산의 장육사가 있다.

스님은 21세 때 친구의 죽음을 계기로 공덕산 묘적암의 요연(了然)스님에게 출가했다.
그 뒤에 여러 사찰을 순력하다가..

1344년 원나라로 건너가 연경 법원사에서 인도 승려..
지공(指空)화상에게 배우고 다시 자선사로 가서 처림(處林)스님의 법을 받아 돌아 왔다.

이 시는 아주 맑고 깨끗한 삶을 노래한 것이다.
이 시대에도 노래 가사로 재구성하고 곡을 붙여서 부른다,

달리 설명이 필요치 않다.
노래 한번 부르면 마음속 깊이 다가온다.

                 사랑도 부질없어  미움도 부질없어
                 청산은 나를보고  말없이 살라하네, 

                 탐욕도 벗어버려  성냄도 벗어버려
                 하늘은 나를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버려라 훨훨훨훨  벗어라 훨훨훨훨
                 사랑도 훨 ~~~   미움도 훨 ~~~ 

                 버려라 훨 ~~~   벗어라 훨 ~~~
                 탐욕도 훨 ~~~   성냄도 훨 ~~~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 - 반 복 - - 


                                                                080313          유     심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