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or Do not, There is no try

갈라파고스 st. 영화 후기 블로그입니다.

잡글 - ost 풍년

댓글 0

영화말고/주인장 잡글

2021. 10. 6.

중년 블로거 심심할까봐 요즘 ost 풍년이구나. 

온유가 10월 5일 tvN 드라마 <하이클래스>의 ost를 공개했다. 

일레인이라는 가수와 함께 불렀다는데 사실 잘 몰라서... 겸사겸사 알게 됐음~

올해 신곡을 너무 많이 들어서 뇌에 용량이 부족하다. 

그래서 그런지 정말 일이 손에 안 잡힘... -_-;;; 잡혀라! 일아! 일아, 가지마... 흑흑... 

일이랑 나랑~ 캐치미이프유캔 놀이하면서~ 일이 나잡아봐라를 시전하고 있다. 흑흑... 

 

https://www.youtube.com/watch?v=wDzm_xZ5vw0 

 

각설하고. 뭐, 당연히 음원은 구매했고요 ㅋㅋ

제작사에서는 이런 홍보문을 뿌렸는데... 

 

'블루'는 앞서 전파를 탄 '하이클래스' 7회, 8회의 엔딩곡으로 먼저 공개돼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 일으켰던 곡으로, 매혹적인 보컬의 주인공인 온유와 일레인이 함께 불러 더 큰 감동을 선사할 전망이다.

이날 OST 제작사에 따르면 '블루'는 거친 파도 같은 인생에 휘말려 지친 순간 한 줄기 빛처럼 다가온 존재에 대한 경이로움과 따스한 사랑을 노래한 곡. 온유의 감성적인 보컬, 일레인의 개성 있는 음색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더하고 있다.

 

경이로움과 따스한 사랑을 노래했다고요??? -_-;;; are you sure? 

드라마를 안 봐서 잘 모르겠는데 노래 자체는 내 귀에 서늘하게 들리는걸?

노래의 처음과 끝이 어떤 이미지냐 하면, 빙판 위에 지어진 오두막집 같은... 느낌이었거든. 

아니면 안개에 휩싸인 판잣집? 왜 <투 다이 포>가 생각나지...?

<블루>라는 제목도 따스하다는 느낌이라기보다는 서늘한 느낌인데... 

가사는 뭐, 그래도 덜 차갑다. 핫초코까지는 아니더라도 따뜻한 물 같은 느낌 정도는 나는 듯. 

경이로움과 따스한 사랑을 나타낼 정도의 달달함은 없고, 

그나마 따스한 온기 정도 느낄 수 있는 가사... 같다고. 

 

온유 혼자 부르는 1분 정도는 그렇게 차가운 느낌이다가 

일레인 목소리 나올 때부터는 화음이 들어가서 그런가... 좀 따숩어지는 것 같기도???

그렇잖아요~ 옷도 한 겹 입으면 춥고 두 겹 입으면 따뜻해지듯이 

목소리도 한 사람만 나오면 춥다가 두 사람이 같이 부르면 따뜻... 헐!!! 

정말 놀라운 이론이네... 어거지야 ㅋㅋㅋ 목소리도 두 겹으로 입히면 따뜻하다는 이론 ㅋ

노래가 묘하네. 근데 스릴러에 쓰면 좋겠다. ㅋㅋㅋ 개인적인 생각. 

잘은 모르겠지만 아마 코드 진행이 좀 독특한 것 같은... 뭐 그런 느낌??? 

온유의 새로운 도전, 새로운 목소리 잘 들었고요... 잘했어. 잘 불렀어. 잘 들을게. 

.

.

.

.

.

덧붙여 BTS의 진도~ 꺄아~ 

tvN 드라마 <지리산> ost를 부르기로 했다고 해서 기쁘당... 

나 심심하지 말라고 자꾸 다들 열심히 ost 발표해주는 거야? 꺄아~~ (아니요!!!)(단호) 

그래, 그래, 가수니까 당연히 노래를 열심히 해야지. 암요. 

 

진의 보컬은 진만의 특별한 음색으로 큰 사랑을 받으며 발매될 이번 지리산 OST에 대한 기대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

드라마 지리산의 제작사/OST제작사인 에이스토리와 OST제작사 모스트콘텐츠는 “진이 부른 드라마 지리산의 OST는 드라마 지리산 메인 테마곡으로 드라마 중반부부터 만나보실 수 있으며 별도로 발매일정을 공지드릴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기다리고 있으마... 쿨럭쿨럭. 

10월은 수확의 달인가... ost 수확의 달. 

이제 나만 열심히 살면 될 것 같아. 근데 열심히 살기가 싫은 걸 어떡하지... 

 

그럼... 이만. 

새벽 글쓰기는 언제나 위험해.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