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or Do not, There is no try

갈라파고스 st. 영화 후기 블로그입니다.

29 2021년 07월

29

영화생활/영화관련잡담 코로나19 극복 기원 특집 - 2019 무대인사의 추억 2편

오늘 블로그 친.구.신.청을 보니까 몇몇 분이 친.구.신.청을 하셨더군요... 음... 저는 친.구.신.청 하지도 않고 받지도 않습니다. 딱히 이유가 있는 건 아닌데, 음... 이런 제도가 있는 이유를 잘 모르겠거든요. 한 때는 공지를 했었는데 10여년 동안 친.구.신.청한 사례는 손에 꼽을 정도라서... 친.구.신.청 받지 않는다고 따로 써놓지 않았었어요. 아무튼... 그렇습니다. 그럼 무대인사의 추억 두번째 이야기를 시작해보죠!! ③ 2019년 3월 네떼모~ 사메떼모~ 쇼넨망가~가 아니라... 의 원제가 라서 이 영화를 떠올리면 가끔 저 노래랑 연결됨. 무슨 노래냐고요? 몰라도 됨. 아는 사람은 알겠지 뭐 ㅋㅋㅋ 암튼, 최초로 외국영화 무대인사를 가게 됐지 뭡니까? 이 영화 주연 배우가 내한하는 바람..

29 2021년 07월

29

영화생활/영화관련잡담 코로나19 극복 기원 특집 - 2019 무대인사의 추억 1편

대저...... 토마토. -_-;;; 아니고!!! 대저(大抵: 대체로 보아서)... 코로나19의 시대다. 그 말인즉슨, 사람과 사람이 만날 일이 극도로 줄어들었다는 얘기다. 물론 주인장은 친구가 없어서 코로나 없던 시절에도 사람 만날 일이 없었지만 크흠, 크흠. (태어날 때부터 사회와 거리두기를 했던 사회적 거리두기의 달인...)(울지뫄~ 바부야...) 식당이나 카페 등 일상적인 장소조차 가지 않게 되었다는 말씀. 영화관으로 가던 발걸음도 끊어졌고, 영화관 무대인사도 사라졌다. 코로나19 이후에도 무대인사가 미미하나마 있긴 있었지만 (작년에 몇 차례 봤음) 지금 같은 4차 대유행의 시기에는 언감생심 꿈도 못 꿀 일이다. 블로그에 뭐라도 쓰고 싶어서 (블로그는 나의 대나무숲) 이것저것 '꺼리'를 찾던 중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