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흔적]

경재생각은 ? 2021. 5. 10. 21:31

황사가 기승을 부리고 지나간 후

파란 하늘이 얼굴을 내민날 오랜만에 수리산 잔차질을 했다.

처음부터 수리산으로 나서려고 한 것은 아닌데...

안챙기던 먹거리(커피, 마늘빵, 참외한개, 오렌지한개)까지 손수 챙겨서

놀망놀망 무작정 돌아올 시간만큼 나아갔다 돌아오기로 마음먹고 나섰는데

바람도 강하고, 하늘도 야릇해지고(소나기라도 내리려는 듯 어두워지고), 출발 시간도 어정쩡 하고

그러다 보니 잔차가 제멋대로(?) 수리산으로 나를 데려갔다.

그렇게 수리산 거북이 잔차질로...

산객도 많고, 라이더도 많다.

 

뚜벅이 산객에게도 뒤처지는 느림 잔차질

라이더들은 연신 나를 추월 해 간다.

코로나 핑계로 잔차질 많이 안해서 체력도 저질이니 느림 잔차질이 안성맞춤이다.

조금더 느리게, 조금더 험한 노면으로...

이렇게 무정차 느림 잔차질이 휘리릭 내달리는 잔차질에 버금가는 운동량과 에너지 소비량이 있다.(나만의 생각)

 

저만치 지나쳐 굽이를 돌아가는 잔차가 얼뜻 보니 노랑이허머다.

흔하지 않은 잔차라서 혹시 ?

그리고도 많은 라이더들이 지나쳐 간다.

오거리에 도착하니 산객과 라이더들로 오거리가 북적북적(?) 

다시 만난 노랑이허머, 그리고 혹시가 아닌 반가운 브라보님과 맑은샘님 이시다.

이렇게 신기한 우연으로 반가운 분들과 수리산을 한바퀴 돌았다.

내가 챙겨온 종이컵도 3개였다는...

신기(?)하고 반가운 만남이었다. 

 

 

그리고 시나브로 지나간 자연살이터의 봄날들

올만에 라이딩도 하시고 자연살이터에서의 고기한점..
너무 좋은데요..
반가운분들과의 만남..선경지명이 있으신가요..
컵3개를 챙기시는 예지력..^^

경재생각님의 여유롭고 환하게 웃으시는 모습
보기좋아요..
5월은 더좋은 시간들과 동행 하시어요..^^
아주 가끔은 신기한 만남이...
그렇게 아무 약속없이 산길에서 만나기가 흔한일은 아니지요.
이젠 자연살이터의 황금시기가 지나고 풀과의 전쟁시기로 넘어가네요.
감사합니다.
신록의 계절을 만끽 하셨네요. 어느새 우월도 중순이 지나고 있습니다
드룹의 알싸하고 풋풋한 향이 전해집니다 참두릅도 맛있지만
일명 개두룹 이라고도 하는 엄나무 순이 맛있지요^^ 늘 건강하세요!!


잘 지내시지요 ?
코로나로 심란하지만 시간은 시나브로 지나가네요.
엄나무순, 가죽나무순, 다래순. . .
새순들은 모두가 맛나지요.
늘 평안하세요.
저도 몇몇 블로그님을 만났습니다
진해양어장에서 주남지에서 창원 사찰에서
식당에서
진짜 반가웠습니다
그러시군요.
인연들 하나하나 모두가 귀하고 귀한 것 들이네요.
감사합니다.
와! 부럽습니다.
전 이제 수리산은 엄두도못낼것같아요.
몆년을빈둘대고 잔차는 걸음방에..
자연살이도 부럽사옵니다.
밖에는 구질구질 비가내리는데 즐건날되세요.
모든 것을 다 할 수 는 없으니까요.
들국화님은 조류박사로 새들과 함께 하시는 모습이 부러움입니다.
늘 평안하세요.
감사합니다.
아 그날 라이딩중에 만났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반가운 얼굴 보고 싶네요 ㅎ
잘 지내시지요 ?
감사합니다.
문득 생각이 나서 오랜만에 들어와봅니다.
그날은 우연인지 필연(?)인지 모르나 참으로 반가운 만남이었습니다.
함께했던 막걸리 한잔이 얼마나 달콤했고, 담소하던 시간이 얼마나 귀했던지...
그건 그렇고 경재님은 여전하시군요.
일관된 모습이 보기에 좋네요.
소위 코로나19라는 놈이, 아니 이에 대응하는 주체의 정책 탓인지,
주변은 물론 나의 일상에도 적지않은 변화를 가져오네요.
챌린지활동, 블로그활동도 그렇고...
체력도 떨어지고 게을러지고 점점 무력화돼가는 느낌이...
그래도 긍정적인 생각과 자세로...ㅎㅎㅎㅎ

늘 평화롭고 평안하시길~~
코로나 또한 지나 가겠지만...
일상의 많은 것들을 힘들고 심란하게 하네요. 그동안 고마움 모르고 누리던 만남의 자유가 얼마나 소중한지...
그래도 늘 평안하시고 건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