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와 추억

작아도 살다간 흔적은 남기고 싶다

눈내리는 수리산-2021.12.18.

댓글 12

[자전거와추억]

2021. 12. 18.

겨울이 추운것은 당연한 것인데...

겨울비도 내리고, 기온도 영상이고 미세먼지도 많고...

겨울이 겨울인지 가을인지 봄인지 헛갈리는 날씨로

진달래도 피고, 개나리도 피고 이런 저런 꽃들도 피어나는 겨울아닌 겨울이 계속되다가...

영하 10℃까지 내려가고, 눈도 내리는 겨울다운 겨울이...

추워진 날씨로 움추려 드는 일상을 떨치려 잔차를 데리고 나선다.

나서면 행복이라는 진리(?)를 믿으며...

옷 두둑히 입고 가라는 친구의 채근으로 평소보다 두둑히 차려입고 잔차질을 나선다.

춥고 눈도 내린다는 예보가 있었지만 ...

기온은 많이 내려갔어도 바람이 없고 햇살도 내비추니 춥다기 보다는 온유한 날씨다.

동아리 아우님&형님과 수리산으로 사브작 잔차질을 나선다.

수리산 임도를 돌고(D-A-B-C-이백) 점심을 먹고, 카페에서 커피도 한잔 하면서...

조금씩 어두워지던 하늘이 눈송이를 하나 둘 흩 뿌리기 시작하더니 함박눈으로...

카페 창 밖으로 내리는 눈 송이에 이끌려 다시 수리산 산길로...

흩날리는 눈송이를 맞으며 행운의 스노우 잔차질을 했다.

수리산이 내어주는 자연의 선물을 듬뿍 받으며...  

정말로 나서면 행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