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와 추억

작아도 살다간 흔적은 남기고 싶다

블로그를 만들고

댓글 2

카테고리 없음

2006. 3. 1.

블로그?

왠지 생소한 단어다.

아이들, 인터넷에 흔히 나오는 단어 이건만...

나에겐 어딘가 어색한 단어다.

틀이를 한 기분이라 고 할 까 ?

남의 옷을 입은 것이라고 할까 ?

아무튼 어찌하다보니 나도 블로그를 만들게 되었고

나의 블로그를 열심히 꾸며 보겠다.

아이들에게 많이 배워야 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