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와 추억

작아도 살다간 흔적은 남기고 싶다

02 2022년 05월

02

[자전거와추억] 변해가는 시화호 야생 갈대 벌판

개발로 야생에서 문명의 타운으로 변해가는 시화호 야생 갈대 벌판을 다시 둘러 보았다. 지난번에 비가 온 후라서 제대로 둘러 보지 못한 아쉬움 때문에... 드넓던 갈대숲(?)들이 수M 두께의 성토로 덮히고 다져지고 대로와 전철 선로가 놓아지고 건축물이 지어지고 얼마 후엔 여기가 거긴가 하며 추억속의 장소로 자리 할 것이다. 언젠가 친구와 함께 잔차질 하면 보았던 수십마리의 누렁황소들이 달리고 풀뜯던 모습도 떠 올려 본다. 그래도 아직 남아 있는 갈대숲속으로 이따금 고라니가 껑충껑충 뛰어 달아난다. 시화호 공룡알 화석지-2012.06.06. (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