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김일근/팔공산 2016. 10. 6. 11:01



백마고지전투 


(오늘은 처절한 철원 백마고지전투가 시작된 날입니다)

백마고지전투는 휴전회담이 교착상태에 빠져들고
1952년 10월 초 판문점에서 포로회담이
해결되지 않자, 중공군의 공세로 시작된
1952년도의 대표적인 고지쟁탈전이었다

백마고지(395고지)전투는 회담이 난항을 겪고 있던
1952년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철원 북방
백마고지를 확보하고 있던 한국군 제9사단이
중공군 제38군의 공격을 받고 거의 열흘 동안 혈전을
수행하였고 결국 적을 물리치고 방어에 성공한 전투이다

백마고지에 대한 중공군의 공격은
1952년 10월 6일 시작됐다

이날 아침부터 사단의 전 지역에 집중적인
공격준비 사격을 퍼부은 중공군은,
북쪽 5㎞ 전방에 있는 봉래호의 수문을 폭파해
아군의 후방을 관통하는 역곡천을 범람시켰다

이에 따라 아군의 증원과 군수지원이 차단된 것으로
판단한 중공군은 집요한 공격을 감행했다

중공군은 고지 주봉에서 북으로 길게
뻗어 있는 능선으로 1개 대대를 투입하고,
1개 대대를 주봉으로 각각 투입하였다

그러나 국군 제9사단은 이날 밤 적과 3차에 걸쳐
치열한 공방전을 전개한 끝에
적에게 많은 피해를 주면서 격퇴하였다

그러나 며칠 동안 5차에 걸친 밀고 밀리는
치열한 공방전에서 제28, 제30 양 연대는
거의 재편성이 불가피할 정도로 많은 병력 손실을 보았다

10월 11일 밤, 고지는 다시 중공군의 수중으로
넘어갔으나 12일 아침 반격 제30연대가 제29연대를
초월 공격함으로써 이를 재탈환하였으며
다시 적의 반격을 받아 피탈되었다

이에 제28연대가 다시 밀고 밀리는 육탄전을
10월 15일까지 계속한 끝에
마침내 탈환에 성공하였다

이어 제29연대가 기세를 몰아 395고지 북쪽
낙타능선상의 전초진지를 탈환하게 됨으로써
적을 완전히 격퇴하였다

결과적으로 국군 제9사단은 10월 6일부터
중공 제38군의 공격을 받아 연 10일 간
12차례의 쟁탈전을 반복하여 7회나 주인이 바뀌는
혈전을 수행한 끝에 백마고지를 확보하였다

이 전투에서 중공군 제38군은 총 9개 연대 중
7개 연대를 투입하였는데, 그중 1만여 명이 전사와
부상 또는 포로가 된 것으로 집계되었으며,
국군 제9사단도 총 3,500여 명의 사상자를
낸 것으로 보고되었다

이 전투로 국군 제9사단은 ‘상승백마’라는 칭호를 얻었다
백마고지전투는 1952년 10월 철원평야의
요충지인 395고지에서 벌인 전투로서 지역전투로서는
세계전사 상 유래가 없을 정도로 치열하였다

이 전투에서 백마부대는 중공군 1만 3,000여 명을
격멸하는 전과를 거둠으로써 한국군의 전투능력과
지휘관들의 부대지휘능력을 과시하게 되었다

이러한 전통을 바탕으로 국군 제9사단은 1966년 5월
맹호부대에 이어 파월부대로 선정되었으며
그해 8월 월남으로 이동, 닌호아·투이호아·캄란지역에서
부여된 작전임무를 수행하였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참조 -

오늘의 우리! 이들의 생명을 담보로 살아가고 있음을
생각할 때 가슴이 먹먹합니다

- 존경합니다 사랑합니다! -
 

[사랑밭 새벽편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