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2022년 05월

16

@ 행서 동영상 시위소찬

尸位素餐 시위소찬 尸(주검 시) 位(자리 위) 素(흴 소) 餐(먹을 찬) 높은 자리에서 하는 일 없이 녹만 먹는 사람 오늘날 조정대신들이 위로는 임금을 바로 잡지 못하고 아래로 백성들을 유익하게 못하니 다 공적 없이 녹만 받는 시위소찬자들이다. 「한서」의 '주운전'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시위(尸位)'의 시(尸)는 시동을 말한다. 옛날 중국에서는 제사를 지낼 때 조상의 혈통을 이은 어린아이를 조상의 신위에 앉혀 놓고 제사를 지냈는데, 그 때 신위에 앉아 있는 아이가 시동이다. 영혼이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아이에게 접신하여 그 아이의 입을 통해 마음껏 먹고 마시게 하려는 원시적인 신앙에서 생겨난 관습이었던 것 같다. '시위'는 그 시동이 앉아 있는 자리다. 그러므로 아무것도 모르면서 아무 실력도 없으면서 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