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마을제작소

#보행친화형 도시만들기 #특허등록한 [주민자치 걷기운동지도자양성 walkshop] 위탁교육 #주민건강증진사업 프로그램기획+운영+평가=>우수사례발굴 지원

#26. 종

댓글 0

집필중<속깊은 한글자>

2018. 3. 5.

파내고 파내어 속을 비운다.

속을 가득 채운 종은 소리가 나지 않는다.


멀리까지 맑고 청아한 울림을 전하기 위해서는

속을 비워야 한다.

우리 사람도 그렇다.

욕심으로 가득채운 목소리는 울림이 없다.

걱정과 번뇌를 가득 채운 목소리는 공감이 없다.


자신의 속을 비워 낸 종은

비울수록 맑고 청아한 소리를 낼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한다.

비울수록 맑고 청아한 울림을 보낼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한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