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마을제작소

#보행친화형 도시만들기 #특허등록한 [주민자치 걷기운동지도자양성 walkshop] 위탁교육 #주민건강증진사업 프로그램기획+운영+평가=>우수사례발굴 지원

평생학습시대를 살아가는 나

댓글 0

퍼실리테이션 Facilitation

2019. 11. 5.

만 20년이 지났다.

1999년. 이맘때 대학원에 진학하면서

지금까지 한순간도 책를 손에서 놓지 않았다.

그동안

1,000여권의 책을 사서 읽었다.

한 권에 만원씩만 계산해도 천만원이다,헐~~~

 

또다시 미쳐간다.

이젠 책값도 올랐으니 꽤 많은 돈이 필요 할 것 같다.

나는 왜 이처럼 쉼없이 배움을 탐할까?

세상에 태어나 살수 있게 해 준 것에 대해

보답하는 최소한의 노력이라 생각한다.

왜냐하면 나의 배움이 곧 많은 사람들에게 나눔으로 연결되고 있으니

그렇다.

 

언젠가부터 배움에 대한 나만의 철학이 생겼다.

첫째가 배움을 통해 얻은 지식은 반드시 수입으로 연결되어야 한다.

이 원칙을 정했을 때

처음에는 내 스스로도 이해 할 수 없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당연하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대가없는 열정은 오래 못가듯 돈 들여 배운 지식을 나누면

당연히 돈으로 돌려 받아야 한다.

그동안의 배움에 투자한 시간×학비 이자×기회비용이 내가 청구하는

강의료 산정 기준이다.

 

지금은 새로운 연구주제에 꽂혔다.

엄청난 돈이 들어 가고 있다.

심리학, 조직경영학, 자연치유학, 보건학, 체육학을

융합한 그 무엇에 반쯤 미쳐 있다.

 

학위논문 주제와 직접관련 있어 공부중인 분야를

자세히 말하기 곤란하다.

내년 이맘때는 아젠다 발표가 있을테고

그때는 연구주제에 대해 공개 할 수 있을 것 같다.

 

평생교육이라는 개념을 처음 접했던 30년전에는

도대체 감을 잡을 수 없었다.

lifelong educational in UCLA. 이것을 처음 본

30년전으로 돌아가면..그 당시 나의 얕은 배경지식으로

이 한 줄을

건강장수에 대해 배우는 단과대학으로 이해 했다.

 

지금은 우리나라도 평생교육이라는 단어가 일반화되었다.

수준이 그에 이르렀다는 반증이다.

죽을때까지 공부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

 

최근 5년내 새롭게 공부하는 분야는

산림치유, 이고그램 기반의 교류분석, 퍼실리테이션이

큰 축을 이룬다.

그리고 지금까지 익힌 지식을 나누기 위해 책을 출간하고

강연을 하고 있다.

계속해서 공부하고~책출간하고~강연하는 사이클로

살아 갈 것이다.

 

글. KFA-CF-340호

국내1호 공중보건퍼실리테이터

건강마을제작소 박평문박사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