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소 코로나대응TFT : context맵핑

댓글 0

코로나19

2020. 12. 23.

코로나가 시작됐던 12월이 되었다.

2019년 12월에 중국에서 퍼지면서

2020년 1월 우리나라에도 첫 확진자가 나왔다.

그로부터 어느새 1년이 되었지만

코로나의 파워는 점점 더 강해지는듯 하다.

방역개념도 없이 속수무책으로 무너지는 선진국들의 모습을 보면서

코로나를 무시하는 인간들에게 엄청난 큰 위협이 되겠구나 예상했다.

예상대로 미국, 유럽은 초토화 되었다.

글로벌시대에는 국경이 별 의미없음을 알았다.

비행기로, 크루즈로...결국 사람이 코로나를 실어 나르는 꼴이 되었다.

미국의, 중국의, 이탈리아의, 독일의 균들이 우리나라도 들어오고

우리나라의 균들이 미국으로, 중국으로, 이탈리아로, 독일로 퍼져 나갔을 수도 있다.

 

현 시점에서는 개인위생준수, 사회적거리두기 준수만이 답이다.

백신이 없고,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는 선별검사만이 유일한 답이다.

보건소는 국민에게 코로나 선별검사를 해 주고 확진자의 접촉자를

조기에 찾아내어 추가확산되는 것을 막아내는 큰 역할을 한다.

 

그런데....

주말, 휴일없이 일하는 보건소직원들을 지치고 힘들게하는 것은

다름아닌 민원인들의 전화다. 꽉 막힌 민원인과 전화통화 하고나면 기진맥진...

솔까^^ 속으로 욕나올때도 있다. 오늘도 참는다!!

랄지랄지하는 민원인들이 있지만 대다수의 시민들은 우리를 믿고 있다.

그렇게 때문에 모든 직원들은 어떻게하면 이렇게 복잡한 코로나업무를

시민입장에서 처리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

어제처럼 오늘도....

 

글. 건강마을제작소 박평문박사

코로나업무매뉴얼_20201223.twdx
0.48MB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