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마을제작소

참여를 주도로 만들어 내는 [마을만들기전문가] 나눔방

02 2021년 09월

02

건강마을만들기 사업/마을걷기운동지도자 양성교육 걷기운동지도자양성교육 참가자후기

1. 걷기운동에 참가하게 되어 많은것을 알게 된것 같아 참 좋습니다. 이런기회에 참가하게 되어 기쁨으로 받아 들였습니다. 2. 나의 건강에 무척 많은 도움이 되었고 알지만 실천하지 못한 운동을 동아리 모임을 통해 친구들과 실천하게 됨이 무척 좋았다. 나의 건강을 위해 유익한 내용을 많이 알게 되어 무척 좋았다. 3. 첫날, 조금 재미있었다. 둘째날, 걷기가 처음이라 힘들었다. 세쨋날, 걷기에 대해 배울 수 있어 좋았다 4. 걷기방법에 대해 많은 것을 도움 받았습니다. 우리 지역에도 걷기 좋은 곳이 많으므로 보존하는데 적극 참여 하겠습니다. 5. 첫날에는 서먹서먹 했는데 함께 걸으면서 참 잘왔다는 생각을 했다. 6. 1일차에 체력측정 및 기초운동법에 반했고, 2일차에 걷기실습에 절실함을 느꼈고, 3일차 모..

17 2021년 08월

17

건강마을만들기 사업/마을걷기운동지도자 양성교육 walking 4.0시대

목적지까지 가기 위해 오로지 걸어야 했던 근대 이전의 인간과 달리 현대사회의인간은 일상생활 중 남는 시간에 정해진 공간까지 자동차를 타고 가서 걷는다. 선택이 가능한 항목으로 입지가 좁아져 버린 걷기는 여가 산업에 흡수됐다. 체육관, 헬스장, 쇼핑몰 등 레베카 솔닛(Rebecca Solnit)이 말했던 ‘보호구역’에서 걷는 일은 소비를 위한 수단이 되었다. 자동차 중심으로 이루어진 도시 공간에서 각종 사회문제가 야기되면서 이에 대한성찰과 자성이 공감을 얻기 시작했다. 1960년대부터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보행환경 중심의 도시계획이 논의 되기 시작했다. 국내에서는 근대화와 도시화를 급격하게 겪으면서 자동차중심 사회로 진입하게 되었고, 1990년대에 들어서면서‘보행권’을 시작으로 사회운동이 벌어지면서 주목..

17 2021년 08월

17

건강마을만들기 사업/마을걷기운동지도자 양성교육 저조한 걷기실천율, 인프라결여가 원인아니다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걷기실천율은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물론 이 지표들로 원주시민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고 단정할 순 없다. 그러나 다른 도시와 비교는 가능하다. 주요 지표가 전국 평균보다 안 좋게 나왔다는 건 문제가 있다. 원주시가 대한민국 대표 건강도시를 표방하고 있어서다. 최소한 지표가 중간은 했어야 체면이 선다. 특히 원주시 걷기 실천율은 아쉬움이 크다. 전국 평균보다 11%나 낮은 29.4%에 머물렀다. 걷기의 메카 도시라고 자부해 왔건만 실상을 들킨 모양새다. 원주시가 걷기 문화 확산에 부단히 노력해왔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대표적인 곳이 66억 원을 들여 만든 치악산둘레길이다. 치악산둘레길은 이제 다른 지역에서 찾는 명소로 발돋움하고 있다. 30개 코스 400㎞를 개설하는 원주..

10 2021년 06월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