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2021년 02월

16

카테고리 없음 <바로 walking> 독자글3

“내 몸을 고치는 두 의사는 나의 왼쪽 다리와 오른쪽 다리다.” 역사 연구자 트리벨리언의 수필 Walking의 서두에 나온 말이다. 만약 당신이 걷기의 소중함을 잊고 있다면 ‘걷기의 역습’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바로 Walking≫은 앞서 ≪장수는 위험하다≫의 저자가 내놓은 전반적인 건강 지침서이다. 걷지 않는다면 건강도 없다고 말하며 그냥 걷기가 아닌 바른 걷기, 더 나아가 건강한 삶에 대한 친절한 안내서이다. 걷기가 힘에 부치면 앉는다, 눕는다, 그리고 걷기의 역습을 받기 시작한다. 이 책에 소개된 바른 걷기를 위한 몸 사용설명서를 잘 따른다면 멋진 삶의 주체로 거듭나는 자신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이정옥(유튜버_뚜루뚜 책읽기)

16 2021년 02월

16

집필중<바로walking> <바로walking> _독자글2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 치매, 우울증, 갱년기, 골다공증, 요통, 관절염, 위염, 소화불량, 변비, 방광염, 정력 감퇴, 부신피로증후군, 비염 등등 못 고치는 질환이 없다는 ‘만병통치약’이 발견되었다. 조물주가 개발하고 저자가 소개하는‘걷기 약’이다. 평생 공짜로 먹을 수 있고 부작용 1도 없는 상약이다. 내 건강과 삶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 속는 셈 치고 최소 3개월만이라도 매일 먹어보자. 지식이 넘쳐나는 시기에 아날로그적 지혜를 선물한 《바로 walking》은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될 것이다. ▶김호남_대전**약국 약사

15 2021년 02월

15

집필중<바로walking> 신간 <바로 walking>_출간전 홍보글

"걸음은 거름이다." 저자는 17년째 마을 단위의 걷기운동 지도자를 양성하고 있다. 걷기도 교육을 받나? 의아해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지금까지 걷기 바른 자세를 배워 본 적 있나요?” 물으면 "없다" 라는 대답이 돌아온다. 우리는 태어나서 돌쯤부터 지금까지 매일 수 없이 걸었다. 걷기는 자연발생적으로 시작된 것으로 알고 있지만 그렇지 않다. 지금의 자연스러운 걸음을 위해 겪었던 수많은 시행착오를 기억 못 할 뿐이다. 아장아장 걸음을 시작하는 아이들을 보면 잊혀진 기억이 되살아나려나? 우리도 많이 넘어졌다. 그러나 넘어진 숫자만큼 다시 일어섰기에 지금 우리는 자연스럽게 걷고 있다. 만약에 넘어진 자리에서 일어서지 않았다면 어떻게 됐을까? 우리의 걸음은 수많은 시행착오를 이겨낸 결과물이다. 새삼 축하..

21 2020년 05월

21

퍼실리테이션 Facilitation 보건소 걷기운동사업 모형

건강마을제작소에서 개발한 '지역사회 주민대상 걷기운동사업 모형'을 공개한다. 생애주기별 세부적인 approach process에 대해서는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 과정은 단순참가나 참석이 아닌 참여형 워크숍으로 진행되는 것이 장점이다. 참석자 모두가 즐겁고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심리적으로 안정적인 분위기를 만들고(물론 이것이 쉬운 작업은 아니다) 우리들만의 워크숍 룰을 만들며 모두가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표출할 수 있도록 설계한다. 사람이 모이는 공간에서 이견이 없으면 그 모임은 생명력을 잃어가는 것이다. 그런데 참석한 사람들은 이견을 두려워한다. 특히 모임을 주최한 측에서는 더더욱 불편해 한다. '의견'은 누군가의 의지나 생각이나 의중(의)을 보는(견) 행위를 말한다. 따라서 모임의 목표나 모..

05 2019년 08월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