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마을제작소

#보행친화형 도시만들기 #특허등록한 [주민자치 걷기운동지도자양성 walkshop] 위탁교육 #주민건강증진사업 프로그램기획+운영+평가=>우수사례발굴 지원

17 2022년 05월

17

19 2022년 04월

19

카테고리 없음 볼 수 없었던 문제를 찾아내는 시스템사고

지난 10여년간 엄청난 노력과 예산과 인력이 투입되었다. 물론 이 일을 하는 동안 하루하루가 즐거운 나날이었다. 잠자리에 들었을때 나도 누구처럼 빨리 내일이 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구상했던 아이디어를 실행해 보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열심히'는 기본이고 '잘' 한다고 생각했다. 자타가 인정했다. 많은 수상경력이 객관적인 평가의 산물이었으니.... 그런데...열심히는 했지만 잘하지는 못했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 몰랐던 것이다. 왜이러지 왜이러지 하면서도 그 문제의 원인을 찾아내고 해결책을 찾아내는 방법론을 몰랐던 것이다. 엄청난 노력대비 결과물은 시원찮았다. 왜 더이상 치고 올라가지 못하나? 서울 수도권처럼..... 영역 세부내용 비고 걷기운동 지도자 양성교육 1. 1기선정 : 읍면동장 추천 2. 2기..

19 2022년 04월

19

카테고리 없음 <'팔다'에서 '팔리다'로>

게이오대학 초빙교수, 굿디자인컴퍼니 대표로 있는 '미즈노 마나부'의 작품이다. 4월의 책으로 이책을 택한 이유는 팔다/팔리다의 단어에서 끌렸다. 일전에 읽었던 마케팅관련 책에서 마케팅과 영업을 비교했던 것이 떠올랐다. 비슷하게 풀이됐다. 영업은 내가 고객을 찾아 다니는 것이기 때문에 시간적, 경제적 비용이 많이 드는 반면에, 마케팅은 고객이 나를 찾아오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시간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영업대비 비용절감은 당연하다는 것이었다. 팔다=영업, 팔리다=마케팅 이라는 등식이 성립한다는 논리로 읽었다. 저자의 의견 역시 제가 예상했던 것과 같았다. 다만 디테일만 부분이 인상적이었다. 팔리다의 개념은 '다움'을 강조했다. 결국 다움은 정체성을 얘기하는 것이다. 사람이든 지역이든 제품이든 '나 다움'은 뭇..

04 2022년 04월

04

카테고리 없음 장려상 : 한국보건복지인재원 업무강의 노하우 공모전

장려상 수상! 오랜만에 kohi에서 주관하는 업무강의 노하우 콘텐츠 공모전에 응모를 했다. 코로나 업무로 스트레스와 과로가 겹친 상태에서 탈진으로 쓰러져 입원해 있을때 1차 심사에서 통과했으니 콘텐츠를 [보e다] 플랫폼에 업로드 하라는 전달을 받았다. 아파서 몸을 가누기도 힘든데.....에휴.ㅠㅠㅠ 막내 동생한테 부탁을 했다. 컴에 능수능란하고 HRD에 관해 기본 이상의 수준을 갖춘 전문가라 업로드 하는데 도움을 받았다. 그리고 잊고 지냈다. ㅎㅎㅎ 입상했단다. 장려! 감사한 일이다. 다만 아쉬운 것은 업로드 시기에 성한 몸이었다면 카드뉴스 스탈로 멋지게 제작했을텐데... 외관상 볼품은 없었지만 내용상으로는 볼만했나보다. 그러니 [장려상]을 주셨네. 실제로 많은 지자체에서 지역주민들과 함께 건강한 마을을..

30 2022년 01월

30

27 2021년 11월

27

카테고리 없음 보건소 코로나대응 한계상황 예측

지자체별 1일 확진자 숫자가 인구대비 0.0002%를 넘어서면 지자체 보건소의 코로나상황실 뿐만 아니라 보건소 전체 업무마비가 예상된다. 이 경우 감염병의 특성상 인근도시로의 확산을 막을 방법이 없다. 이것이 뜻하는 것은 인근 도시간의 보건소끼리 서로 도와줄 수 없는 광역단위 팬데믹 상태가 된다는 것이다. 한번 이렇게 되면 다시 관리가능한 안정상태로 되돌리는데는 상당한 시간과 인력투입이 되어야 한다. 사실, 지금이 보건소 코로나관련 업무를 하는 직원들의 심신은 번아웃 상태다. 서로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면서 겨우 겨우 버티고 있는 상황이다. 한계상황에 도달해 있는 지금상황에서 임계치를 넘는 순간 더 이상 버티지 못하고 모두 쓰러지든지 모두 포기할 것이다. 예방이 최선이다. 거리두기 완화, 위드코로나, 전..

24 2021년 11월

24

system dynamics 응급처방은 시스템의 실패를 자초한다

응급처방의 효과가 지속될 것이라고 믿는 것은 아스피린의 효과가 영원히 지속되기를 바라는 것과 같다. 이것은 점점 더 질병을 키우는 것이다. 응급처방후 어떻게 최대한 빠른 시간내 문제의 근원을 해결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개인도, 조직도, 사회도, 국가도 이렇게 하면 시스템의 붕괴를 초래한다. 개인이, 조직이, 사회가, 국가가 망한다. 통증 잡은것이 치료한 것은 아니기에 빠른시일내에 치과치료를 받아야 하고 식습관도 바꾸고 치아관리를 위해 양치질 하는 방법도 제대로 배워야 한다. 치아관리를 위한 구조(시스템)를 바꿔야 한다. 보건소에서 추진하는 건강증진사업도 마찬가지다. 앞으로 뭘 어떻게 개선시켜야 할지에 대해서 꾸준히 고민해 보겠다.

댓글 system dynamics 2021. 11. 24.

19 2021년 11월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