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생모집

원생모집대행 2016. 9. 2. 09:59

 

학원마케팅. 홍보. 마케팅. 010. 5829. 5757 문의

 

지난 9/1 치러진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에 대해 입시기관들은 영역별로 난이도 차이를 보였으나 대체로 작년 수능 및 6월 모의평가와 비슷하게 변별력을 유지했다고 평가했다.

 

국어영역의 난이도는 전반적으로 작년 수능에 비해선 약간 어렵거나 비슷하고, 6월 모의평가보다는 쉬웠다는 평이 많았고,

 

특히 지난해 수준별 시험에서 올해 통합형으로 전환되면서 지문 길이가 길어지고 융복합 등 신유형이 등장해 체감 난도가 높았다는 분석이다.

 

"6월에 비해 쉽게 출제됐으나 독서영역의 기술과 예술 복합 제시문, 문학영역의 고전산문과 평론, 현대소설과 시나리오 복합 제시문이 출제돼 본 수능에서도 융합 또는 복합 기조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전체적인 유형은 6월 모의평가와 비슷해 올 수능에서도 비슷하게 출제될 가능성이 커졌다. 특히 문항의 지문 길이가 상당히 늘어나 이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통합형으로 전환된 국어는 어렵게 출제돼 변별력이 확보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융합형 문항 등 새로운 유형의 문제가 많아 수험생들이 어려웠다는 반응이 많았었고,

 

수학영역은 학생 수준별로 난이도 차이가 있었을 것이다.

 

따라서, 수학 전범위가 출제된 이번 모의평가는 가형의 경우 6월 모의평가에 비해 최고난도 문항은 비슷하고 그 외 문항의 전반적 수준이 높아 중위권 학생들의 체감 난도가 높았을 것이다.

 

수학 가형은 평소 변별력 확보를 위해 출제되는 21, 29, 30번 모두 쉽게 출제되고 신유형도 없어 최상위 1등급 커트라인이 96점 정도로 추정된다"

 

고난도 문항이 1∼2개 정도고 나머지는 쉬운, 기존 출제 경향을 유지해 전체적인 난이도는 평이했다.

 

3교시 영어영역도 전반적으로 평이했다는 분석이 주를 이뤘고,

 

전반적으로 평이했으나 어법 난도가 높았고(28번), 고난도 비연계 빈칸 추론 문제(34번)도 출제되는 등 학생들의 체감 난도는 다소 높았을 것이다.

 

작년 수능, 6월 모의평가보다는 조금 쉬웠지만 고난도 빈칸 추론 문항(34번)이 포함돼 이 문항이 등급을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올해 수능부터 필수로 지정되는 한국사는 6월 모의평가와 마찬가지로 평이하게 출제돼 약 15%가 1등급을 받을 것이다.

 

국어 1등급 커트라인이 90점, 2등급은 83점, 수학 가형의 1등급은 96점, 2등급은 92점, 수학 나형의 1등급은 92점, 2등급은 88점, 영어의 1등급은 97점, 2등급은 93점으로 각각 예측한다.

마케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