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음악과 느낌

도시선비 2012. 11. 29. 13:59

■ Simon & Garfunkel ... !

 

사이먼 앤 가펑클 (Simon and Garfunkel) 은 폴 사이먼(Paul Simon, 보컬)과 아트 가펑클(Atrhur Garfunkel, 기타 & 보컬) 로 이루어진 미국출신의 포크 듀오 뮤지션이다. 1964년 1집앨범 "Wednesday Morning 3 AM)으로 데뷔하였으며 1960년대와 1970년대를 팝계를 품이하였던 이들은 1972년 해체선언을 할 때까지 전 세계 팜팬들의 깊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이들의 감성적이고 조화로운 화모니는 이미 세계뿐만아니라 국내팝 팬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는 사실이다. 그들의 대표적인 히트곡으로 우리들에게도 친숙한 곡들을 보면 "The Sound of Silence" 를 비롯해 "Mrs. Robinson", "Bridge over Troubled Water", "Scarborough Fair", "The Boxer", 그리고 페루민요에 가사를 붙인 "El Condor Pasa (If I Could)" 등 매우 많다.

 

폴 사이먼 (Paul Simon) 과 아트 가펑글 (Atrhur Garfunkel) 어린 시절 친구사이였는데, 이들의 출신을 보면 먼저 폴 사이먼은 1941년 10월 뉴저지 뉴워크에서 태어나 뉴욕 퀸즈에서 성장했고 그곳에서 11살에 사립학교에 입학했으며 바로 그곳에서 아트 가펑클을 만나게 되었다. 그리고 아트 가펑클은 1941년 11월 뉴욕 포리스트 힐즈에서 출생했는데 이들은 13세쯤부터 노래를 시작했다고 한다. 그들은 1957년 후반기에 "톰과 제리 (Tom & Jerry)" 라는 예명으로 활동을 하기도 했는데 그것으로 딕 크라크의 "American Bandstand" 에 출연하는 계기를 만들기도 했다.

 

미국에서 "Every Brothers" 이래로 가장 성공한 보컬 듀오를 꼽으라면 바로 이 "Paul Simon & Arthur Garfunkel" 가 아닌가 한다. 이들이 확고하게 음악세계에서 자리를 잡게된 것은 그들이 1957년 후반기에 "톰과 제리 (Tom & Jerry)"라는 예명으로 "Hey, School Girl" 을 발표하고 1965년과 1966년 제작자 "사이 톰 윌슨" 이 그들이 없는 동안 폴 사이먼의 대표적 작품인 "The Sound of Silence" 를 록으로 편곡해 세상에 내놓게 되었고 이것이 "Simon & Garfunkel "의 위치를 확고하게 만든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그들의 성공은 순탄한 것만은 아니었다. 그들이 "톰과 제리" 하는 예명으로 약간의 빛을 보는듯 했으나 그 후의 싱글곡은 실패를 하였고 그로 인해 서로 헤어져 각각 지방 대학에 입학해 아트 가펑클은 작곡을 시작했으며 폴 사이먼은 1962년 이후에 영국으로 건너가 포크 클럽에서 활동하며 "Paul Simon Song Book"울 레코딩 하기도 했다. 그 후 뉴욕으로 돌아와 그들은 함께 음악을 시작 했으며 1966년 초기에 공연을 위해 "The Sound of Silence" 를 취입했는데 폴 사이먼의 작곡과 그들 화모니의 부드럽고 정교하게 화음의 조화를 이룬 이 앨범은 대 히트곡 "Homeward Bound" 에 의해 더욱 환호를 받게 되었고 이어 따로 제작된 "I am a Rock" 도 역시 대 히트를 기록하였다. 그리고 그 앨범은 1966년에 사이먼과 가펑클의 첫번째 골드 어워드 앨범이 되었다.

 

 

    

 

    

 

 

밥 딜런이나 조안 바에즈로 대표되는 1960년대의 포크음악이 저항과 반발이 주된 흐름이었으나 이들의 음악은 그런 요소를 배제하고 매우 감성적인 포크음악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었다. 따라서 그들의 음반은 팝 포크 앨범으로 분류된다고 한다.

 

대학에서 영문학과 법률을 전공한 Paul Simon과 철학, 수학, 역사를 공부한 Art Garfunkel은 1957년 Tom & Jerry라는 이름으로 그룹을 결성한 후, 헤어졌다가 나중에 다시 각자의 성을 따서 "Simon & Garfunkel" 로 그룹명을 바꾼 이래 시류에 영합하지 않는 독특한 음악세계를 선보였으며 그들의 독특하면서도 부드러운 화모니는 오랜 세월동안 꾸준한 인기를 누려왔다. 특히 감수성이 짙으면서도 지적인 분위기, 그리고 삶에 대한 통찰력과 애정이 돋보이는 그들의 음악성으로 인해 그들이 들려주는 음악의 생명력은 거의 영원하다는 평을 듣고 있는데 일례로 이들은 "Bridge over Troubled Water" 를 발표한 뒤 그룹을 해체했었고 그로 부터 10년 만에 가진 합동 콘서트에는 무려 50만의 관중을 동원함으로서 세간의 화제가 되기도 했다. (사이먼 앤 가펑클이 1981년 진행했던 뉴욕시 센트럴 파크에서의 무료 공연은, 약 50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역사상 가장 큰 공연으로 기록되어 있다.)

 

한국의 R&B 그룹인 SG워너비(Wannabe) 의 "S. G" 가 바로 이 사이먼 앤 가펑클(Simon and Garfunkel)의 머릿글자를 따서 붙인 것이며 또 이들처럼 되기를 원한다는 뜻에서 워너비를 붙였다고 한다.

 

 

◎ 정규 음반들

《Wednesday Morning, 3 A.M.》 (1964년)
《Sounds of Silence》 (1966년)
《Parsley, Sage, Rosemary and Thyme》 (1966년)
《Bookends》 (1968년)
《Bridge Over Troubled Water》 (1970년)

 

 

■ 곡명 : The The Boxer (Simon & Garfunkel, 1981) ... !

 

 

가져갑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