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DE REVOLUTION

삶에 대한 고찰과 세상 바라보기. 자기로부터의 혁명

Son Heung-min named ‘player of the season’ by Eurosport

댓글 0

Football World

2022. 5. 24.

올해의 선수상 수상 by Eurosport

Posted May. 23, 2022 08:01,   

 

 EVERY 2021/22 Sonny Premier League goal!

https://www.youtube.com/watch?v=ZhYMxLioZU4 

 

 

 


Son Heung-min of the English Premier League (EPL) club Tottenham Hotspur has been named the player of the season by Eurosport.

Eurosport picked Son on Saturday for its player of the season award, which is given to the player who showed the best performance in the European football league in the 2021-2022 season. “Amazing what happens when Lionel Messi has an off year. All of a sudden there are about 20 or 30 right answers to this question (of who is the best player of the season). Our right answer is Son Heung-min,” said the sports network.

Eurosport said that Son has been better than Mohamed Salah of the Liverpool. The network gave a higher score to Son, considering the two teams’ situations. When Eurosport picked Son, the South Korean footballer was ranked No. 2 in the number of goals he made, with one goal behind Salah. There was the last match left. Salah has spent all season playing for one of the very best teams in the world, in a system designed to make the very most of his prodigious gifts, while Son has not, Eurosport reported. “Son, by contrast, spent the first half of the season playing for a coach who seemed to be actively working against the very concept of goals, then the second playing for a much better coach who nevertheless tries to resign every couple of weeks.” Eurosport also thinks highly of Son’s performance as he made 21 goals without any penalty kick. Salah had five penalties.


Jae-Yeong Yoo elegant@donga.com

-----------------------------------------------------------------------------------------------------------------------------------

 

손흥민 선수가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오른 것은 차범근 선수 이후 가장 획기적인 한국 축구계의

경사이다.

 

양 발을 사용하는 장점, 놀라운 스피드와 강력한 슛팅 능력, 공간을 파고드는 영리한 플레이, 헌신적인 경기 자세,

팬과 팀원을 대하는 겸손한 인간성 등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 한 것이다.

 

아마 손흥민의 전성기는 지금 부터 3-5년 동안 지속될 것이다.

 

물론 독일에서부터 꾸준히 발전하여 EPL에 진출한 이후에 월드 클래스로 이미 2-3년 전에 올라섰지만 

탑 레벌 선수로서 분명하게 한단계 올라선 것이 이번 시즌이다.

 

역대 최고의 선수들이 그렇듯이 손흥민의 장점은 시즌마다 꾸준하게 발전한다는 점이다.

메시나 호나우도를 보아도 10년 이상 꾸준하게 축구에 대한 레벨이 성장한다는 것이다.

 

아스날 감독이었던 벵거 감독이 축구선수로서 최고의 지능과 감각이 올라오는 순간이 31세 정도라고 말했다.

한마디로 축구 도사의 경지에 오른다는 것이다.

 

개인적인 플레이 뿐만아니라 경기 운영자체를 변화시키는 창의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슈퍼스타로서 축구를 플레이를 하는 것이다.

 

토트넘에서 우승을 쟁취한다면 최선이겠지만 좀 더 큰 클럽에서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노리는 손흥민의 미래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