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와야생화

역사는 기록하는 자의 것이다.

25 2021년 10월

25

역사의 기록/경남의 진주강씨 누정재 의령군 대의면 중촌리 진주강씨 창계정 蒼溪亭

2021년 1월 10일 의령군 대의면 중촌리에 있다는 진주강씨 창계정蒼溪亭을 찾았으나 마을 이장을 만나고도 창계정蒼溪亭의 흔적은 만나지 못했고 수소문 끝에 중촌리에서 집은 있지만 현판을 걸지 않아 일반 주택의 빈집이라는 소식을 들었다. 다만 의령누정록에 창계정蒼溪亭 기문記文이 남아 있어 여기에 옮겨 둔다. 蒼溪亭記 蒼溪亭在宜春北 闍山西 慕義中村 族孫奎錫 爲其王大人 蒼溪公而作也 公嘗以所居村前 有一溪水蒼然可愛 故取以爲號 而仍揭扁居室曰蒼溪 寔爲公謹煮 恭修之所也 公歿後有年 其子信基 設契聚貲拮 据滋殖而謀 爲榮築未就而卒 君乃遵先人之遺志 毁其居室 而新築 三架四楹之屋於其址 仍舊明扁 以蒼溪亭考是也 日君就余而言曰 今亭成而無記 願得一文 以著其事顚末 余揆以世好族誼 豈可以不文而辭乎 公生于詩禮古家 幼以穎吾聞 年十四受業于 紫東李先..

25 2021년 10월

25

역사의 기록/경남의 진주강씨 누정재 의령군 칠곡면 신포리 진주강씨 경모재 敬慕齋

경모재敬慕齋를 찾았으나 칠곡면 신포리 주민들은 진주강씨의 재실을 알지 못했고 어느 분이 사진 속의 건물이 예전 강씨 재실이었지만 지금은 중에게 팔아 재실로서 이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건물의 주인은 만날 수 없었고 허드레 일을 도와 주려온 시주자를 만났지만 건물의 내력을 알 수 없었다. 다만 의령군 칠곡면 신포리에 진주강씨 경모재敬慕齋의 기문이 의령누정록에 남아 있어 옮겨 둔다. 敬慕齋記 姜氏爲宜寧之巨族 而其居立岩里者 寔處士 諱三煥 諱師煥兩公之裔也 兩公之墓距 是里莽蒼 而進諸後孫歲奉香火甚處 而惟艱於力無 以具儀文至 近歲慨然相與謀曰 今吾貧甚矣 旣不能逐墓 而爲之齋 則無寧築一屋 於里中以奉兩公墓祭 兼資宗族之會 其亦可乎 於是購材募工 爲四楹三架之齋 而扁曰 敬慕禎熙君 識其事實 來余請爲記 余觀今世之俗好 以齋舍相侈高棟飛甍 ..

25 2021년 10월

25

역사의 기록/경남의 진주강씨 누정재 의령군 부림면 단원리 진주강씨 임연재 臨淵齋

의령군 부림면 단원리 782(단원로 125-18)에는 진주강씨晋州姜氏 박사공博士公의 6세손 여은공旅隱公 손기孫奇(1364~1422)의 후손 연곡부군淵谷府君를 추모하는 재실 임연재臨淵齋가 있다. 이곳을 고도계는 높이 45m, 위도 35°27'37"N 경도 128°20'35"E를 가리킨다. 임연재臨淵齋는 원래 율리栗里 마을 부림면 단원리 산 97-1(단원로 137-6)에 있었지만, 건물이 허물어져 그 종손 되는 분이 자신이 살던 집을 재실로 꾸미고 제사를 올리는 곳으로 사용하고 있다. 현재의 임연재臨淵齋까지 접근했지만 샤시문이 잠겨있어 유리창 너머로 겨우 재호齋號만 남겼을 뿐이고 기문記文 등 다른 기록은 걸려 있는 것만 확인했을 뿐이다. 臨淵齋記 吾族之庄于栗里者 爲世盖遠矣 而之於簪纓文學 煥赫炳㫰 視中世全盛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