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이른 가을

댓글 2

좋은 음악과 글

2011. 9. 14.

                    
 
 
 

 

                      어느덧 말라가는 잎들의 내음이 짙게 풍기고
                      들은 텅 비어 볼품이 없다.
                      다가올 어느 날의 하루가
                      지쳐있는 우리들의 여름을 잠들게 하리라.
 
                      금작화 끝이 팔짝인다.
                      오늘 우리들이 간직하고 있노라 여겨지는 온갖 것이,
                      갑자기 멀리 전설로 사라지고,
                      모든 꽃은 또 이상하게 길을 잃으리.
 
                      놀란 영혼 속에 하나의 소원이 불안스레  움튼다
                      꽃이 너무 생존에 집착하지 않기를
                      나무처럼 꽃이 조락을 체험하기를
                      그들의 가을에 축제와 색채가 함께 하기를.         
 
 
                             
                                                          - 헤르만 헤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