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문도.백도

댓글 0

산행·트레킹

2020. 2. 8.

 

트레킹일 : 2020년 2월 3일 - 4일(1박2일)

트레킹코스 첫째날 : 녹산등대길

               둘째날 오전 : 불탄봉 - 보로봉 - 수월산 거문등대 - 영국군묘지

                        오후 : 백도유람

 

 

 

 

                ▲  거문항

 

 

 

 

 

 

 

 

 

 

 

 

 

 

 

 

 

 

 

 

 

 

 

 

 

 

 

 

 

 

 

 

 

 

 

 

 

 

 

             

 

 

 

 

 

 

 

 

 

 

 

 

 

 

 

        ▲거문도의 서도와 동도를 이어지는 거문대교

 

 

 

 

 

 

 

 

 

 

 

 

 

 

 

 

 

 

 

 

 

 

 

 

 

 

 

 

 

 

 

 

 

 

 

 

 

 

 

 

               

 

 

 

              

 

 

 ▲왕복6km밖에 않되니까 걸어가는게 어떠냐는 풀님의 감언이설(실제로는 두배도 더 먼 거리 같은데)에

    속아서(ㅎㅎ) 끝도없이 긴 포장도로를 걸어 와서 언덕에 올라서자  녹산등대로 가는 부드럽고 목가적인

    아름다운 목책길이 나타난다

    아스팔트길의 지루하고 힘들었던 기억이 단번에 날아가 버린다

 

    키작은 소나무가 심겨져 있고  낮은 목책이 길게 늘어서 있는 인어공원의 억새밭에 쏟아져 내리는

    해질녘의 아름다운  황금빛 햇살이 눈부시다

 

 

 

 

 

 

 

▲인어해양공원에 세워진  "신지끼"인어像

   옛날 이곳 거문도에는 "신지끼"라는 하얀살결에 길고 검은 생머리를 한 아름다운 인어가 있었는데

   달밝은 밤이나 새벽녘에 나타나서 절벽에 돌을 던지거나 큰 소리를 내서 태풍이 몰려 오는것을 미리 알려

   주어서 거문도 어부들을 풍랑으로 부터 구했다는 전설이 구전되어 내려오고 있다고 한다

 

 

 

 

 

            

 

 

 

 

 

 

 

 

 

 

 

   ▲녹산등대와 몽돌해변

       바다 물빛이 마치 푸른 물감을 풀어 놓은것처럼 푸르다 

 

 

 

 

       ▲불탄봉 오르는 동백나무 숲길

 

 

 

 

 

 

 

 

 

 

 

 

         ▲불탄봉의 일출

 

 

 

 

          ▲불탄봉 갈림길

 

 

 

 

 

 

 

 

 

 

 

 

 

 

 

 

 

 

 

 

 

 

 

 

 

 

 

 

 

 

 

 

 

 

 

 

 

 

 

 

    ▲보로봉 능선에서 보는

       거문도의 고도와 서도를 이어주는  삼호교

 

 

 

 

 

 

 

 

 

 

 

 

 

 

 

 

 

 

 

 

 

 

 

 

 

 

 

 

         ▲신선바위

 

 

 

 

 

 

 

 

 

 

 

 

 

 

 

 

         ▲보로봉

 

 

 

 

  ▲보로봉 아래 전망대에서 가파른 길을 내려서면 오를수 있는  저 바위는 바위의 형상이

     사람의 옆모습을 닮았다 하여 신선바위라고 불린다고 한다 

 

 

 

 

 

 

 

 

 

 

 

 

 

 

 

 

 

 

 

 

 

 

 

 

      ▲수월산등대로 가는 목넘이 길

 

 

 

 

 

 

 

 

▲좌측에 보이는 작은등대가 1905년4월  불을 밝히기 시작한 거문등대로서 1903년 인천 팔미도에 세워진 

   팔미도등대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두번째로 세워진 등대라고 한다

   우측에 새로 만든 저 키큰등대는 2006년 8월 1일 첫불을 밝혔다고 한다

 

 

 

 

 

 

 

 

         ▲선바위

 

 

 

 

 

 

 

 

 

 

 

 

 

 

 

 

 

 

 

 

     ▲영국군묘지 가는길

 

 

 

 

 

 

 

 

 ▲1885년(고종22년)4월  군함6척과 수송선2척으로 구성된 영국해군이 거문도에 침범하여 1887년 2월까지 거의

    2년여를 이곳에 주둔하였는데 이 기간동안에 이섬과 부근해역에서 사망한 9명의 전사자 중 6명은 본국으로

    이장되고 3명이 이곳에 뭍혔 있는데 화강암 묘비 2기는 군함 클레오파트라호의 수병 토마스 올리버와

    헨리그린의 묘비라고 한다

    그리고 뒤쪽에 세워져 있는 나무 십자가는 군함 알비온의 수병 알렉스 우드의 묘비라고 한다 

 

 

 

 

 

           

 

 

 

   백도(百島)는 다도해 최남단 망망대해에 있는 바위섬으로 거문도에서도 28km나 떨어져 있으며 상백도와

   하백도로 구분하고 있다

   바닷물이 들고 남에 따라 정확한 섬의 숫자를 말하기는 어렵지만 섬의 수가 100여개가 된다고 하여

  百島(백도)라고 하기도 하고 멀리서 보면 섬 전체가 희다고 하여 白島 라고 말하기도 한다

  거문항에서 백도 유람선으로 왕복 2시간여가 소요된다

 

 

 

 

 

 

 

 

 

 

 

 

 

 ▲1987년 문화재청이 생태환경 보존을 위해서 백도 입도를 금지 하기 전에는

    저기 보이는 계단을 통해서 이곳에 오를 수 있었다고 한다

  

 

 

 

 

 

 

 

 

 

 

 

 

 

 

 

 

 

 

 

 

 

 

 

▲하백도의 명물인 서방바위

 

  옛날에 옥황상제의 아들이 하늘에서 죄를 짓고 아버지의 노여움을 사서 이곳  백도로 귀양을 왔었다고 한다

  근신해야 할 처지임을 잊고 이곳 용왕의 딸과 깊은 사랑에 빠졌다고 한다

  이를 알게 된 옥황상제가 아흔여덟명의 군사들을 지상에 내려 보내 아들을 잡아 오라고 하였는데 사랑에

  빠진 옥황상제의 아들은 끝내 아버지의 영을 거역하였습니다 

  이에 화가 난 옥황상제는 아들과 용왕의 딸은 물론  내려보낸 아흔여덟명의 군사들까지  모두를 바위섬으로

  변하게 하였다고 한다

  그래서  이곳 백도에 뾰족한 바위 섬들이 백개나 생겨나게  된것이라고 한다

 

  그때 아버지의 벌을 받은 아들이 변해서 저 서방바위(가운데 세로로 길게 서있는 바위)가 되고  같이 벌을

  받은 용왕의 딸은 각시바위로 변하여서 저곳에 서 있는 거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