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미산진달래

댓글 1

야생화

2020. 3. 31.

 

 

 

 

 

 

 

 

 

 

 

 

 

 

 

 

 

 

 

 

 

 

 

 

 

 

 

 

 

 

 

 

 

 

 

 

 

 

 

 

 

 

 

 

 

 

 

 

 

 

 

 

 

 

 

 

 

 

 

 

 

 

 

 

 

 

 

 

 

 

 

 

 

 

 

 

 

 

                                                                                                                                

 

 

  오랫만에 집에서 한 역(7호선전철) 거리에 있는 진달래동산을 찾았는데

  코로나19 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진달래동산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종합운동장역 출구에서 부터 인도 곳곳에 "4월30일까지 진달래동산의 출입을 금한다"는 커다란 현수막이 가로로

  걸려있고 진달래 동산으로 오르는

  입구는 큼직한 잠을쇠로 잠겨 있다 

  어린이교통회관이 있는 윗쪽으로 올라 가 보았지만  그곳도 현충탑 뒷쪽은 아예 철망 울타리로 막혀 있다

  등산로는 개방되어 있으나  등산로 안쪽 진달래군락지는 두터운 천으로  높다랗게 펜스를 쳐서 군락지 전체를

  막아 놓았다  

            

  마스크를 쓴  남녀 등산객들이 오르고 혹은 내려가며 군락지안의 꽃들을 열심히 스마트폰에 담기도 한다 

  아주 넓고 탁트인 공간인데다가  누구나 빠짐없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각자 알아서 거리두기에 신경들을 쓰고

  있는데 ........

  무리(無理)한  발상은 아닌가 생각해 보게 한다

          

 

 

 

 

 

 

 

 

 

 

 

 

 

 

 

 

 

 

 

 

 

 

 

 

 

 

 

 

 

 

 

 

 

 

 

 

 

 

 

 

 

 

 

 

 

 

 

 

 

 

 

 

 

 

 

 

 

 

                               ....................

                             

                               어지러워라.

                               눈부신 이 아침의 봄멀미.

 

                               밤새 지열에 들뜬 산(山)은

                               지천으로

                               열꽃을 피우고 있다.

 

                               진달래.

 

 

                                                             -  오세영의 진달래꽃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