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이작도(大伊作島)

댓글 0

산행·트레킹

2020. 5. 8.

 

 

 

 

 2월18일 대청호길 4코스 트레킹 이후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난달 말경 원주 감악산을 잠깐 다녀오고 오늘이 5월5일 이니까 두달여만의

 나  들이인 셈이다

 미국이나 영국등은 하루 사망자가 몇백명이 발생하는등 아직 코로나의 기세가 꺽이질 않았지만

 다행이 우리나라는 하루 확진자가 2, 3명 수준으로  거의 코로나의 재앙으로부터 벗어나고 있는게 아닌가 싶다

 공적마스크도 줄을 서지 않고도 아무때나 약국에 가면 살 수 있게 되었고 5월 중순 이후부터는 선별적으로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될 거라는 발표도 있었다  

 오늘은 동행하는 인원이 65명이나 된다

 아직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감염자들이 많아서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고 질본에서는 조심성을 강조 하고 있지만 

 "사회적거리두기"가 "생활속거리두기"로 완화되면서  다들 긴장을 풀고 안도하는 표정들이다

   

 

 

 

 

 

 

 

 

 

 

 

 

 

 

 

           

 

 

 

 

 

 

 

 

 

 

 

 

 

 

 

 

 

 

 

 

 

 

 

 

 

 

 

 

 

 

 

 

 

 

 

         ▲오형제 바위

 

 

 

 

 

 

 

 

 

 

 

 

 

 

 

 

 

 

 

 

 

 

 

 

 

 

 

 

 

 

 

 

 

 

 

 

 

 

 

 

 

 

 

 

 

 

 

 

 

 

 

 

 

 

 

 

 

 

 

 

 

 

 

 

 

 

 

 

 

 

 

 

 

 

 

 

 

 

 

 

 

 

 

 

 

 

 

 

 

 

 

 

 

 

 

 

 

 

 

 

 

 

 

 

 

 

 

 

 

 

 

 

 

 

 

 

   ▲배에서 내릴 때만 해도 흐리기는 해도 괜찮은 날씨였는데  해수욕장에 당도했을 때부터 가랑비가 내리기 시작 해서

       옷젖기 딱 좋을만치 비가 그칠을 모른다

       삼신할미약수터로 가는 길가에 서있는

       매발톱 꽃도 함초롬히 가랑비를 맞고있다

       

 

 

 

 

 

 

 

 

 

 

 

 

 

 

 

 

 

 

 

 

 

 

 

  ▲ 몇년만인가 오랫만에 다시 찾은 대이작도이다

       오전9시50분부터 오후3시50분 까지 쉬며 놀며 천천히 트레킹을 즐기고   

       인천으로 돌아가는 배를 타기 위해서 선착장에 도착해서 배를 기다린다

       아쉽게도 이제서야 하늘이 푸르게 열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