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미산 진달래

댓글 0

야생화

2022. 4. 2.

 

 

 

 

 

 

 

 

                      ....................

 

                     어지러워라.

                     눈부신 이 아침의 봄멀미.

 

                     밤새 지열에 들뜬 산(山)은

                     지천으로

                     열꽃을 피우고 있다.

 

                     진달래.

 

 

                                               - 오세영의 진달래꽃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