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푸른들판 2013. 11. 5. 08:41

지윤이 허리가 아프고 이제는 절망감으로 스스로를 더욱 몰아가는 듯 하다. 나는 별로 도와줄만한 능력도 체력도 없다.
지식인으로 긴장하며 살기엔 생활인으로서도 부족한 삶을 살고 있다. 배우자가 생활인으로서 고통당하는 데도 언제나 무기력하게 옆에 서있는 게 다인 나.
그렇게 오늘은 머리만 살아있는 내가 미워지는 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