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2022년 07월

29

카테고리 없음 “교회의 치리의 성격과 큰 원칙”.

「월간 고신 생명나무」 (2022년 8월호): 14-19에 실린 글을 여기도 올려서 더 많은 분들이 일고 생각해 보도록 합니다. --------------------------------- 교회에 속한다고 하는 것은 그리스도의 통치 아래 사는 것이다. 그리스도와 생명적 관계를 지닌 사람은 매순간 그리스도의 통치 아래서 살 수밖에 없다. 이 관계는 내면적이다. 그런데 그리스도께서 통치하시는 일에 주님께서는 교회를 사용하신다. 기본적으로 교회를 통해서 말씀을 주시서 주님의 뜻을 분명히 하시고 내면에 각인시키시고, 시시때때로 자신들이 그 말씀에 부합한지 살펴보게 하시고, 비록 부족해도 주께 속한 자라는 표와 인(印)을 성찬을 통해 받게 하시고, 교회 안에서 회개하며 점점 더 성화되게 하신다. 이 모든 일이 교..

27 2022년 07월

27

카테고리 없음 “기독교 신앙이란 무엇인가?(5): 죄인들의 성화(2)”.

266 (2022년 8월호): 110-14. ISSN 2234-3865에 실린 글을 여기에도 올려서 더 많은 분들이 일고 생각해 볼 수 있도록 합니다. --------------- 지난번에 성화(聖化)의 기본적 내용을 정리하였다. 성화는 그리스도를 믿을 때 주어지는 칭의와 단정적 성화에 근거해서 평생에 걸쳐 이루어지는 점진적 과정이라고 하였다. 그것은 성령님의 감화와 역사하심의 결과로 하나님께서 원하시고 명령하신 바를 우리가 소원을 두고 행하는 것이라고 했다. 하나님께서 명하신 바를 성령님의 힘으로 행하는 이 “영적인 선”(spiritual goodness)에 대해서 좀 더 생각해 보기로 하자. 성화되는 사람들의 선행의 성격 성화되는 사람들은 선행(good works)을 한다고 했다. 그런데 그들은 그로..

27 2022년 07월

27

우리사회와 기독교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사역자의 삶은 어떻게 되었는지요?”

사모님들을 위한 잡지인 「라일락」 48 (2022년 여름호):16-21에 실린 글을 여기에도 올려서 다같이 생각해 보도록 합니다. ------------------------------ 그리스도와 함께 죽고 살아난 그리스도인들은 언제나 자신들의 삶이 어떤 정황 속에 있는지를 하나님 말씀에 근거해서 성찰하도록 요구받고 있다. 정신없이 바쁠 때 이런 자아 성찰(self-examination)을 하지 않게 되면 우리는 아주 자연스럽게 비정상적인 방향으로 나아가게 된다. 또 어느 큰 위기 속에서 정신없어지면 역시 자아성찰 없이 문제 해결에 몰두하여 정상적인 방향으로 가지 못하게 된다. 코로나 19와 같은 커다란 사건 속에서도 비슷한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 그래서 다시 자신들을 돌아보는 것은 매우 좋은 일이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