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 2021년 12월

31

신학이야기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이 하신 것은 무엇인가?

259 (2022년 1월호):104-108에 실린 글을 여기도 올려서 더 많은 분들이 보도록 합니다. ---------------------------------------------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이 하신 것은 무엇인가? 여러 번 이야기하였지만 성탄절은 그 날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태어나신 날은 아니다. 그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가 사는 이 시간과 공간 안으로 실제로 들어오셔서 모든 활동을 하신 것을 기념하면서 성자께서 이 땅에 오신 그 역사적 사건을 생각하도록 하기 위해 로마 시대의 교회 때부터 한 날을 정해서 그리스도의 오심을 생각하고 기념해 온 것이다. 종교 개혁 시대에 이 날이 역사적 근거가 없다는 이유에서 특별히 이 날을 지키지 않고 매 주일을 성탄과 부활의 의미를 다 ..

댓글 신학이야기 2021. 12. 31.

25 2021년 12월

25

신학이야기 “교회의 회의체들(2): 시찰회와 시찰”

“시찰회와 시찰”. 「월간 고신 생명나무」 (2022년 1월호): 25-29에 실링 글을 여기에 다시 올려서 더 많은 분들이 보도록 합니다. 생각해 보시지요. -------------------------------------------- 이번에는 노회를 돕는 회의체로 시찰회에 대해 생각하려고 한다. 시찰회의 기본적 성격은 노회와 같은데, 좀 더 구체적으로 각 교회를 살피면서 여러 교회들이 여러 목사님들과 장로님들의 목회와 치리 아래 있으며, 따라서 여러 교회들이 사실은 하나의 교회라는 것을 잘 드러내는 모임이라고 할 수 있다. 마치 에베소 교회를 디모데가 목회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멀리 있는 바울이 그 교회의 정황을 살피면서 디모데전후서를 써 보내어 같이 목회하는 모습을 드러낸 것과 같이, 디도가 그레데..

댓글 신학이야기 2021. 12. 25.

02 2021년 12월

02

신학이야기 “교회의 회의체들(1) 당회와 집사회”.

「월간 고신 생명나무」 (2021년 12월호): 41-45에 실린 “교회의 회의체들(1) 당회와 집사회”.를 여기도 올려, 보다 많은 사람들이 읽도록 합니다. 함께 실린 윤석준 목사님과 성희찬 목사님의 귀한 글들도 같이 보셔요. ----------------------------------- 교회의 회의체들(1): 당회와 집사회 는 교회의 기본적 회의체들로 각 교회 공동체의 당회(the Consistory), 지역 노회(the Class), 그리고 각 지역의 대회(the Particular Synod), 그리고 총회(the General Synod)를 언급하고 있다(제36조). 종교개혁 이후에 나타난 이 독특한 교회들의 회의체들은 그 이전 시기의 주교들에 의해 교회가 통제되던 것과는 상당히 다른 교회 체..

댓글 신학이야기 2021. 12. 2.

29 2021년 10월

29

신학이야기 “교회 회의체의 교회 회의체로서의 필요조건들”.

「월간 고신 생명나무」 (2021년 11월호): 58-62에 실린 “교회 회의체의 교회 회의체로서의 필요조건들”을 여기 올려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합니다. 같이 실린 윤석준 목사님과 성희찬 목사님의 글도 참조하여 주셔요. -------------------------------------------------------------------- 교회 회의체의 교회 회의체로서의 필요한 조건들 교회 회의체들은 과연 어떤 것이고, 구체적으로 어떤 식으로 진행되어야 할까? 는 교회 회의체의 성격을 잘 드러내기 위해 우리들이 기본적으로 생각할 몇 가지를 규정하고 있다. 이를 따라 가면서 그 규정의 빛에서 우리 한국 교회의 모습을 반성해 보기로 하자. 1. 교회 회의는 하나님의 이름을 부름으로 시작하고 감..

댓글 신학이야기 2021. 10. 29.

14 2021년 09월

14

교회와 설교 <<2021년도 언약교회 종교개혁 기념 강좌 ㅡ 온라인 강좌 안내>>

매년 종교개혁 기념 강좌를 하여 성경적, 종교개혁적 정신에로 나가도록 하는 언약교회에서는 코로나 상황 속에서 온라인 강좌를 하기로 했습니다.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모임입니다. 기록해 두셨다가 다들 참여해주셔요. 10월 2일 (토) 오후 6시 강사 ㅡ 정요석 목사님 (Ph. D., 세움교회 담임 목사, 합신대 외래교수. 조직신학 교수)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1장(성경)으로 본 자기결정권" 10월 3일 (주일) 오후 7시 강사 ㅡ 이승구 (합신대 조직신학 교수, 언약교회 협동 목사) ''종교개혁과 66권의 정경에 대한 공부의 의미'' * 줌 주소는 아래와 같습니다(매주 동일함). https://us02web.zoom.us/j/6531364189... 암호: 1234 Id : 653 136 418..

14 2021년 09월

14

신학대학원대학교 성경신학적 사유의 개발을 요청하면서

2021년 9월호에 실린 글을 여기도 게재하여 많은 분들이 읽도록 합니다. -------------------------------------------------- 우리가 합신과 같은 성경적으로 건전한 신학교를 다니는 유익중 하나는 그 과정에서 (1) 기본적으로, 이전보다 더 좋은 그리스도인이 되며, (2) 바른 신학과 성경을 바로 해석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입니다. 그 일의 하나로 이번에는 (3) “성경신학적 사유”를 할 수 있게 훈련 받는 것을 강조하고자 합니다. 대개 보수적인 신앙인은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여기며 존중합니다. 그래서 성경으로부터 가르침을 받아 살려고 합니다. (요즈음 그렇게 하지 않으려는 분위기가 있는 것은 교회를 망가뜨리는 유혹에 넘어가는 것입니다). 그런데 성경을 존중한다는 ..

06 2021년 08월

06

신앙적 질문들과 대답 그리스도인의 직업관에 대한 질문

(질문) 그리스도인의 직업에 대한 고민과 질문입니다~그리스도인이 아이돌 가수를 할 수 있을까요? 대중가수로서 사람들 앞에(무대에서) 노래하는 것은 문제가 없을까요? 이것이 목적은 아니지만 분명히 사람들에게 영광을 받게 되고 .. 의도치 않아도 스스로 우상이 되어버리는 부분이 존재하는데... 그렇다면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단지 음반과 음원만 내는 것이 그나마 바르고 지혜로운 걸까요? 아니면 사람들의 박수와 환호를 사랑하지만 않는다면 괜찮은 문제일까요? (대답의 시도) 예 얼마 든지 할 수 있습니다. 모습을 드러내는 것도 가능합니다. 문제는 질문 중에 언급하신 사람들의 환호 지지에 의존하지 않으려고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것이 어려운 일이지요. 그러나 그것은 다른 직업에서도 마찬가지 이지요. 항상 성령님을..

24 2021년 07월

24

신학이야기 직분 임기제의 정착

> 2021년 8월호, 50-55에 실린 글을 여기 다시 게재합니다. 다들 읽고 깊이 생각해 보았으면 합니다. -------------- 개혁파 교회와 장로교회가 성경적 직임을 회복하면서 나타난 중요한 현상의 또 한 측면으로 목사직을 제외한 장로직과 집사직의 임기제가 제시되고 정착한 것을 들 수 있다. 천주교회나 동방 정교회에는 일반 성도들 가운데서 직분을 세우는 일이 없었고, 따라서 그들이 말하는 장로(사제)와 집사(부제)는 임기를 지닌 것이 아니었다. 물론 부제(副祭)의 경우에는 일정한 기간을 부제로 지낸 후에 사제(장로)로 임직하니 예외적이라고 할 수 있지만, 그것은 그저 부제가 사제가 되는 것으로 여겨졌다. 그래서 근래에 평생 부제 제도를 도입한 것이 화제가 될 정도였던 것이다. 제네바 교회의 예..

댓글 신학이야기 2021. 7.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