社說.論說,歷史

낭만울프 2015. 2. 25. 09:49

백만매택(百萬買宅)


'백만매택(百萬買宅)이요, 천만매린(千萬買隣)이라'

백만금으로 집을 사고 천만금으로 이웃을 살 수 있습니다.

때문에 함께 하는 이웃이 좋으면 인생이 행복합니다.

 

중국 남북조 시대의 남사(南史)에 보면 송계아라는 고위 관리가 정년퇴직을 대비,

자신의 노후에 살 집을 보러 다닌 이야기가 나옵니다.

그는 천백만금을 주고 여승진이란 사람의 이웃집을 사서 이사하였죠.

백만금 밖에 안되는 그 집값을 천백만금이나 주고 샀다는 말에 여승진이 그 이유를 물었습니다.

송계아의 대답은 간단했습니다.


'백만매택(百萬買宅)이요, 천만매린(千萬買隣)'이라.

"백만금은 집값으로 지불하였고 천만금은 당신과 이웃이 되기 위한

 프리미엄으로 지불한 것입니다."

예로부터 좋은 이웃, 좋은 친구와 함께 산다는 것은

인생에 있어서 무엇보다도 가장 행복한 일로 여겨 졌습니다.


'해내존지기(海內存知己)이요, 천애약비린(天涯若比隣)이라'.


당나라 문장가 왕발(王勃)이 자신의 친한 친구와 이별하며 쓴 이별시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이세상 어딘가에 나를 알아 줄 그대만 있다면 당신은 나의 영원한 이웃' 이런 명구인데요.

백만금으로 집값을 주고, 천만금을 주고 좋은 이웃 프리미엄으로 지불하였다는 송계아의 이야기를 들으니

좋은 이웃, 좋은 친구인가 되돌아 보는 시간이 됩니다.


화향백리(花香百里) 꽃의 향기는 백리를 가고

주향천리(酒香千里) 술의 향기는 천리를 가지만

인향만리(人香萬里) 사람의 향기는 만리를 가고도 남습니다.


좋은 사람들과의 인연은 가장 소중하고 또 오래갑니다.


난향백리(蘭香百里) 난의 향기는 백리를 가고

묵향천리(墨香千里) 묵의 향기는 천리를 가지만

덕향만리(德香萬里) 덕의 향기는 만리를 가고도 남습니다.


덕은 외롭지 않으니 반드시 이웃이 있게 마련입니다.

'논어'의 '이인편(里仁篇)'에 '덕불고 필유린(德不孤 必有隣)'이라 지 않았나요.

늘 만나는 우리(친구)들이 살갗을 부비대면서 느끼는 그 향(냄새)들 그게 바로 '人香' 아닐까요?

정말 향기 나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다른 이에게 풍길 '나만의 향'을 생각해서 수신(修身)에 더욱 힘쓰고 싶습니다.

맑고, 상쾌하고, 그윽한 향기 속에서 올 한해도 그렇게 서서히 영글어 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