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산행정보

낭만울프 2015. 5. 9. 12:04

남양주 천마산(天摩山. 812m)


위치 :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특징, 볼거리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과 오남읍 경계를 이루는 천마산(812m)은 한북정맥에 맥을 대고 있다.

46번 경춘국도의 마치굴에서 북쪽으로 3㎞ 떨어져 있다.

산세가 험하고 복잡하다 하여 예로부터 소박맞은 산이라 불려왔다.

주봉을 중심으로 하여 북동쪽은 비교적 비탈이 급하고, 서쪽은 완만하다.

능선이 산정을 중심으로 방사선 형태를 이루고 있어 어느 지점에서도 정상이 바라보인다.

북쪽 기슭에는 보광사(普光寺)가 있다. 1983년 8월 29일 군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천마산은 서울 근교에서는 비교적 높은 산에 속하는 산으로서 산의 형세는 험하지 않으나

주능선 길은 암릉이 많이 있으며 산세는 무척 아름답고 나무 또한 울창하여

사계절 많은 등산객들이 찾는 곳이다.

천마산은 서울 근교의 당일 산행지로 인기가 있다.

산기슭에는 천마산 심신수련장, 상명대학교 수련관 등

각종 연수원과 수련장이 들어서 있다.


산림청 선정 100대명산

산꼭대기를 중심으로 능선이 사방에 뻗어있어

어느 지점에서나 정상을 볼수 있는 특이한 산세와 식물상이 풍부하여

식물관찰 산행지로 이름나 있는 점 등을 고려하여 선정되었으며,

남쪽에 천마산스키장이 있다.







천마산(天摩山 812m)은 한북정맥에 맥을 대고 있다.

운악산(936m)에서 이어지는 한북정맥은 신팔리 서파고개에서 숨을 고른 다음,

수원산~국사봉~죽엽산으로 이어진다.

이 서파고개에서 한북정맥을 이탈해 남쪽으로 가지를 치는 능선은

주금산(814m)을 빚어놓은 다음, 또 두 갈래로 갈라진다.


여기서 남동으로 갈라지는 능선은 서리산~축령산으로 나가고,

남쪽으로 직진하는 능선은 내마산(786.8m)~철마산(711m)을 지나 천마산에 닿는다.

천마산 이후 능선은 계속 남진, 마치고개에서 맥을 낮추었다가 백봉(589.9m)을 들어올린 다음,

남동으로 방향을 고쳐 나가다가 문안산(536m)을 분가시키고는 다시 남으로 향하다가

운길산(610m)과 예봉산(679m)을 빚어 놓고는 여맥들은 팔당호에다 가라앉힌다.


천마산은 예전부터 수도권 근교산행코스로 인기 높은 산이다.

철도산행의 원조격인 산이지만, 경춘국도가 4차선으로 넓어지고 나서는

서울에서 시내버스도 다녀 근교산행 대상지로는 적격이다.


등산코스는

마치터널을 빠젼나가기 직전인 평내(호평리)에서

상명여대생활관이 있는 큰골을 경유해 정상에 오르는 코스와,

마천 천마산심신수련장→남동릉을 타고 정상으로 향하는 코스가 가장 많이 이용되고 있다.


그러나 서울에서 갈 때 버스편이 마석 보다는 두 배 가까이 많은 평내에서 산행을 시작하는 편이 편하다.

평내에서 오르는 큰골코스가 마석에서 오르는 남동릉보다 경사가 약해 부담감도 크지 않다.

경춘국도 평내 입구 호평동 사거리 호평동사무소에서 도로를 따라

10분 들어서면 미금농협 앞 삼거리에 닿는다.

삼거리에서 오른쪽 길을 따라 5분 거리에서 경춘선 철길 아래 굴다리를 통과해 5분 더 들어서면

호만 마을 천마마트 앞 삼거리에 닿는다. 여기서 왼쪽은 큰골, 오른쪽은 우묵골이다.


◐ 큰골→서릉→정상→괄라리고개→보광사 코스

큰골 방면으로 발길을 옮겨 5분 거리인 매표소와 상명여대생활관 앞을 지나

10분 들어서면 반토막짜리 컨테이너 박스가 나온다.

컨테이너 박스에서 오른쪽 안경다리 건너로는 우묵골로 임도가 연결되어 있다.

안경다리를 건너자마자 왼쪽 계곡으로 들어서서 20m 거리에 이르면 나무다리를 건너간다.


나무다리에서 6~7분 오르면 아름드리 잣나무숲 아래 송천수 약수 운동터에 닿는다.

약수터에서 5분 거리에 이르면 두번째 잣나무숲 아래 '천마의집 470m' 안내판이 나온다.

여기서 10분 더 오르면 오른쪽 우묵골로부터 이어져온 임도로 올라선다.

임도를 건너면 천마의집으로 오르는 가파른 길 초입이다.


천마마트 삼거리에서 우묵골을 경유해 이곳으로 오를 수도 있다.

이 우묵골 코스는 주민들이 아침 운동코스로 이용하는 코스로,

주민들은 계곡물을 그냥 마셔도 될 정도로 깨끗하다고 자랑한다.

천마마트 앞에서 우묵골 방향으로 7~8분 거리에 이르면 철이농장이 나온다.


이 농장에서 지능선으로 오르는 뚜렷한 등산로를 따라 지능선에 올라 30분 오르면 임도와 만나게 된다.

또는 철이농장에서 오른쪽 계곡으로 들어서서 5분 후 나오는 묵밭을 지나

10분 후 잣나무숲 아래 삼거리에 닿는데,

이 삼거리에서 왼쪽 사면길로 올라가도 농장 뒤 지능선길과 만나게 된다.


삼거리에서 계속 송림 속 길을 따라 약 250m 올라가면 또 삼거리가 나타난다.

이 삼거리에서 오른쪽 길은 805m봉 남서릉(마치고개로 연결되는 능선)으로 이어진다.

삼거리에서 왼쪽 풀로 뒤덮인 길로 들어가 5분 올라가면 묵밭과 집터가 나타난다.


집터에서 상단부 사면으로 이어지는 산길로 5분 더 오르면 임도 삼거리로 올라서게 된다.

이 삼거리는 우묵골 입구 농장에서 오르는 지능선길과 만나는 곳으로 왼쪽(서쪽) 길은 큰골 컨테이너 박스가 있는

안경다리로 연결되고, 오른쪽(북동) 길을 따라 약 1km 거리에 이르면 천마의집으로 오르는 산길과 만나게 된다.


천마의집으로 오르는 길 초입에서 임도는 S자로 굽돌아 오른 다음, 천마산 서릉에서 끝난다.

따라서 임도를 따라 오른 다음, 서릉을 타고 정상으로 갈 수도 있고,

천마의집을 경유해 서릉으로 올라가도 두 길이 만나게 된다.


천마의 집 상단부 임도에서 오르는 길과 만나는 곳에서 서릉으로 오르면

곧이어 70m 길이 밧줄과 함께 통나무 계단이 나온다.

통나무계단을 지나 20분 오르면 왼쪽으로 철마산이 보이는 헬기장에 닿는다.

'천마의집 623m, 정상 460m' 안내판이 있는 헬기장을 뒤로하고 20분 가량 오르면

30m 밧줄이 매여 있는 바윗길을 오른다.


밧줄 상단부 오른쪽 위로 마치 거대한 거북이를 닮은 기암이 발길을 멈추게 한다.

거북바위 등판 위로 올라서면 남서쪽 아래로 평내 번화가와 함께 큰골과 우묵골이 샅샅이 내려다보인다.

거북바위에서 4~5분 더 오르면 자연석굴인 임꺽정바위가 반긴다.


깊이 10m에 입구 높이 10m, 하단부 폭이 3m에 상단부는 폭이 좁은 직삼각형 형태다.

이 굴은 비바람을 피하기 그만이고,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해서 휴식장소로 인기 있다.

임꺽정바위를 지나 약 60m 밧줄이 매어있는 가파른 바윗길을 올라간다.

이어 5~6분 더 오르면 805m봉 꼭대기다.


벌써 조망이 막힘없이 터진다.

남쪽 아래로는 천마산 스키장과 마치고개가 경춘국도와 함께 내려다보이고, 정면으로는 백봉이 마주보인다.

서쪽 조망도 일품으로 서울 방면으로는 북한산과 도봉산이 가물거린다.


805m봉을 뒤로하고 암릉을 따라 약 100m 거리에 이르면 삼각점(양동 21)이 박혀있는 천마산 정상이다.

정상에는 365일 항상 태극기가 휘날리고 있다.

이 태극기 게양대는 2001년 11월 대산련 남양주시지부가 세운 것으로

태극기를 배경으로 정상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을 쉽게 보게 된다.




정상에서는 남동쪽 아래로 남동릉과 마석 번화가가 샅샅이 내려다보인다.

이 방향 멀리로는 화야산, 고동산, 용문산, 백운봉이 보인다.

동으로는 암봉인 795m봉 너머로 깃대봉, 은두봉 너머로 호명산, 장락산이 보이고,

북동으로는 축령산이 마주보인다.


하산은 다시 805m봉으로 되돌아와 남동릉을 타고 천마산 심신수련장을 경유해

마석으로 내려가는 길이 가장 편리하다. 805m봉에서 남동릉으로 30분 내려서면 사거리 안부에 닿는다.

여기에서 북쪽 천문사 방면 넘어골은 상수원보호구역이므로 내려가지 않는 것이 좋다.


안부에서 남쪽 산길이 천마산 심신수련장으로 가는 길이다.

이 길로 30분 거리인 관리사무소 앞을 지나 25분 나오면 경춘연립 앞, 수동에서 마석으로 들어서는

큰길 버스정류소에 닿는다. 정상에서 북동쪽 150m 거리에 있는 795m봉을 경유해 철마산 방면 북릉을 타고

가곡1리 보광사 계곡으로 내려가는 길도 운치 있다.


정상에서 노송 어우러진 암릉을 타고 10분 내려서면 795m봉 직하 안부에 닿는다.

여기에서 계속 암릉을 기어오르는 코스보다는 왼쪽으로 횡단하는 길이 편하다.

횡단길로 5분 거리에 이르러 세미클라이밍으로 20m 높이 급경사 바위를 기어오르고 나면 북릉 내리막길이 뚜렷하다.

북릉을 타고 3분 거리인 돌핀샘바위를 지나 5분 내려서면 2층건물 크기인 보구니바위가 길을 가로막는다.

직벽인 보구니바위 왼쪽으로 이어지는 산길로 발길을 옮겨 7~8분 거리에 이르면

펑퍼짐한 안부인 괄라리고개에 닿는다.


괄라리고개에서 동쪽 계곡 속으로 내려서는 산길을 따라 15분 내려서면 숯가마터가 나타난다.

숯가마터를 지나 2~3분이면 임도로 내려선다. 임도는 동쪽으로 이어진다.

동쪽 임도로 발길을 옮겨 30분 거리에 이르면 임도 왼쪽으로 '←가곡, 임도→' 라고 쓰인

스테인리스 스틸 안내판 삼거리에 닿는다.


삼거리에서 임도를 벗어나 왼쪽 계곡으로 들어가 25분 내려서면 보광사 앞이다.

보광사에서 도로를 따라 15분 거리에 이르면 가곡1리 버스종점인 큰 은행나무 앞이다.


◐ 경춘국도 호평동 사거리→천마마트 앞 삼거리→큰골→우묵골→임도 삼거리→서릉→헬기장→

거북이바위→임꺽정바위→805m봉→정상→795m봉→북릉→괄라리고개→임도→보광사→

가곡1리 은행나무 앞(11km, 약 5시간)


◐ 정상→805m봉→남동릉→천마산심신수련장→경춘연립 (10km, 약 4시간 30분)


산행코스

○ 천마산 관리소(10분) - 심신훈련장(25분) - 야영장(25분) - 깔딱고개(40분) - 뾰족봉(20분) -

천마산(2시간)

○ 수진사입구 마을버스종점(32분) - 천마의 집(51분) - 주능선 안부(7분) - 천마산(1시간 30분)

○ 가곡리버스종점(1시간 10분) - 넘어골(1시간 15분) - 천마산( 2시간 30분)

○ 가곡리버스종점(7분) - 안말(15분) - 보광사(42분) - 과라리 고개(40분) - 천마산(1시간 40분)

○ 호평동종점 - 천마의집 - 돌핀샘 - 멸도봉 - 천마산 정상 - 뾰족봉 - 구름다리 -

천마산군립공원관리소 - 원광사 - 마석버스정류장 (6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