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좋은글

낭만울프 2015. 8. 14. 12:06

난 빈민가에서 태어났다





태어나 보니 내가 태어난 곳은 빈민가였다. 그래서 늘 가난했다.

가난이 싫어 도망치려고 안간힘을 썼지만,

결국 가난이 다시 내 뒷덜미를 잡아 그 자리에 주저앉혔다.


아버지는 알콜중독자였다.

술에 취한 아버지는 나에게 공포 그 자체였다.

형은 마약중독자였다.

형에게는 가난도 알콜중독자 아버지도 아무 의미가 없었다.

우리 가족을 먹여 살리는 건, 청소부 일을 하는 어머니였다.

그런데 난 그런 어머니가 창피했다.


난 늘 혼자였다.

빈민가 놀이터에서 혼자 흙장난을 하고 있던 내 눈에

저 멀리 축구를 하는 다른 동네 아이들이 보였다.

가난하다는 이유로 끼워주지도 않았지만, 그 아이들을 원망하진 않았다.


어느 날, 실수로 공이 내 앞에 날아왔다.

난 있는 힘껏 아이들을 향해 공을 찼고,

처음으로 희열이란 것이 느껴졌다.


그때 난 결심했다. 축구선수가 되자.

간신히 축구팀에 들어간 나에게 가난의 꼬리표는 여전히 붙어 있었다.

동료들은 가난하다는 이유로 패스 한번 해주지 않았고,

조명이 꺼진 후 모두가 돌아간 뒤에는 혼자 남아 축구공을 닦아야 했다.


하늘은 내 편이 아닌 걸까?

힘겹게 선수생활을 이어오던 나에게 청천벽력 같은 소리를 듣게 되었다.

어릴 적부터 정상인보다 두 배 이상

빠르게 심장이 뛰는 질병이 내 발목을 잡은 것이었다.


"이제는 운동을 할 수 없습니다."


의사의 말에도 난 포기하지 않았다.

포기할 거였으면 여기까지 오지도 않았다.

수술했고, 재활치료를 하면 정상인 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많이 호전될 수 있다고 들었다.

재활을 마친 후 나는 더욱더 훈련에 강도를 높였다.

뛸 수 있는 것만으로 감사하고 또 감사했다.


시간이 흘러 난 꿈에 그리던 경기장에 데뷔할 기회가 주어졌다.

수많은 관중, 응원단, 기자들, 그리고 유명축구팀 스카우트들.

내가 바라고 바랐던 축구장.

난 이 무대에서 죽을 각오로 뛰고 또 뛰었다.


"심장이 터져도 좋다."


데뷔 전을 마친 후 얼마의 시간이 지난 후, 전화 한 통을 받았다.

가난한 내 운명을 바꿔줄 전화였다.


이적시키고 싶다고 했다.

그의 말에 나는 몸에 소름이 돋았다. 아니 전율이 흘렀다.

그곳은 다름 아닌 세계 최고의 구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였던 것이다.

더 놀라운 건, 나에게 직접 전화를 했던 사람이

퍼거슨 감독이었다는 사실이다.


전화가 끝난 후 나는 바로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었다.

눈물이 나고 말도 잘 나오지 않았다.

흐느끼며 난 어머니에게 이렇게 말했다.


"어머니 이제는 청소부 일을 하지 않으셔도 돼요."


구멍 난 축구화에 외톨이, 심장병을 가진 소년이었던 나는

그렇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되었다.


누구보다 힘겨운 유년을 보냈던 호날두는

공익을 위한 광고는 조금의 돈도 받지 않고,

소말리아에 300억의 기부와 자신의 팬의 수술비 전액을 지원하고

현재는 아동 질병 퇴치와 아동구호 운동가로 활동하고 있다고 한다.


==========================================


어려움을 딛고 성공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노라면,

나도 저렇게 살아야지 싶습니다.

그러나 내 현실은 그들의 현실보다 더 차갑고 잔인하게 느껴집니다.

역경을 딛겠다는 의지는 그때뿐 다시 제자리로 돌아옵니다.

대부분이 그렇습니다.


정말 그들보다 더 조건이 좋지 않아서일까요?

아니면 그들은 무언가 능력 하나는 가지고 태어난 것 같은데

난 작은 능력도 없는 것 같아서일까요?


둘 다 아닙니다.

더 안 좋은 환경에서 평범하긴커녕

손가락이 없는데도 피아니스트가 된 사람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들이 이룬 것을 이루지 못한 이유는 단 하나입니다.

넘어서야 할 이유를 찾지 않고, 넘지 못할 핑계를 찾는 그 '생각'

바로 그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모든 것을 포기하고 단 한 가지에만 집중하면 성공한다.

하지만 사람들은 그렇지 못하다.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선행


 포르투갈 무대를 거쳐 지난 2003-04년 맨유로 이적한 호날두는

뛰어난 발재간과 스피드로 일찌감치 윙어 재목으로 주목받았다.

맨유에서 6시즌간 292경기 118골을 넣으며 주축 선수로 발돋움한 그는

2009-10시즌 레알 마드리드로 옮기며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입성했다.


호날두는 이후 놀라운 득점력을 선보이며 6시즌 만에 300경기에서 313골을 몰아넣었다.

흠 잡을 데 없는 그의 실력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와 비견되며

국제축구연맹(FIFA) 발롱도르 3회 수상을 이뤄내는 등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축구선수로 자리매김했다.


호날두 어린시절에서 콩나물이 되기까지 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