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좋은글

낭만울프 2015. 8. 17. 09:20

당신이 갖고 싶은 것이 있으면

뭐든지 말해 보시오




기원전 336년, 20살인 알렉산더가 왕위에 올랐다.

그는 아버지의 뜻에 따라 마케도니아를 세계 제일의 나라로 만들어야겠다고 다짐했다.


알렉산더 대왕은 거칠 것이 없었고, 세상은 그를 향해 고개를 숙였다.

정치가, 학자, 예술가들이 하루가 멀다고

알렉산더 대왕에게 문안 인사를 하러 왔는데

철학자인 디오게네스만 문안 인사를 오지 않는 것이었다.

신하에게 디오게네스가 찾아오지 않는 이유를 묻자


"제가 듣기로 그는 사치스럽고 욕심 많은 사람을 비판하면서

큰 물통 속에서 두더지 같이 지낸다고 합니다."




신하를 시켜 디오게네스를 데려오게 했지만,

그마저도 실패하자 알렉산더 대왕이 직접 그를 찾아갔다.

그리곤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는 디오게네스에게 말했다.


"당신이 갖고 싶은 것이 있으면 뭐든지 말해 보시오."


그러자 디오게네스가 말했다.


"딱 한 가지 청이 있다면,

대왕께서 그 자리에서 비켜주시는 것입니다.

대왕께서 거기에 계시니 그늘이 지는군요.

나에게는 지금 금싸라기 같은

저 햇볕이 제일 중요할 뿐입니다."




알렉산더는 부귀영화보다

당장에 필요한 햇빛이 더 중요하다는 디오게네스를 보며

많은 깨달음을 얻었다.


그 후, 알렉산더 대왕은 죽을 때 관에 구멍을 내어

자신의 손을 밖으로 내보였다고 한다.

그것은 바로 사람은 결국 빈손으로 떠난다는 교훈이었다.




돈 정말 중요합니다.
돈만 있으면 안 되는 것이 없을 정도로 힘을 지녔기 때문입니다.
권력도 마찬가지로 중요합니다.
권력이 있으면 세상을 호령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어떤 이들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돈을 갖고자 애를 씁니다.
그러나 돈을 손에 넣은 사람은
매일 그 돈을 잃을까 노심초사하며 살아가고,
자신 주변의 사람들을 하나둘씩 의심하기 시작합니다.




권력의 달콤함은 더합니다.

세상을 호령하고, 사람들이 자신에게 고개를 숙이기 시작합니다.

그러나 어느 순간, 권력 앞에 본연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사람들은 마주치기보다 피하기 시작합니다.


채우려고만 하면 넘칠 것입니다.

비워야만 채워지는 것이기 때문에

권력도 돈도 채우지 말고 비우려 한다면

세상의 존경을 받는 사람으로 거듭날 것입니다.




오늘의 명언

아름다운 마무리는 비움이다.

채움만을 위해 달려온 생각을 버리고 비움에 다가가는 것이다.

그러므로 아름다운 마무리는 비움이고

그 비움이 가져다주는 충만으로 자신을 채운다.

- 법정스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