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진도천년초.와송

진도를 사랑하며 진도것을 사랑하면 누구나 아무나 환영합니다.

장미꽃 이 활짝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2. 5. 21.













오월의 장미꽃은 우아하다.

언젠부터인가 진도오면 먹기시작한 갑오징어는 지겹도록 먹어도 지겹지않는다.

아침 영산포에서 출발해서 포산에 11시쯤 도착해서 갑오징어 손질해서 맛나게 먹는다... 사실은 감나무 약을 두번째 할 생각이었는데...

마당한켠에 장미는 정말 이쁘게 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