世界의 詩

people & people 2018. 8. 2. 09:37






오세영(吳世榮, 1942년 5월 2일~ )은 대한민국시인이다.

전남 영광에서 출생하였다. 1965년 《현대문학》에 〈새벽〉이, 1966년 〈꽃 외〉가 추천되고,

1968년 〈잠깨는 추상〉이 추천 완료되면서 등단하였다. 시집으로 《반란하는 빛》,《가장 어두운 날 저녁에》,

《무명 연시》,《꽃들은 별을 우러르며 산다》 등이 있다. 한국시인협회상, 녹원문학상, 소월시문학상,

정지용 문학상 등을 수상하였으며, 서울대 교수를 역임하였다.








피는꽃이 지는꽃을 만나듲

시간이 세월이 되어가네요 '''
흘러가는 시간속에 하루 하루..나를 맡겨놓다보니..
어느사이 세월이란 이름으로 다가와 있음을 생각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