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집 인테리어/한옥·백토·황토·흙집

    솔리스톤 2016. 3. 11. 12:14

    [야생화] 며느리배꼽


     


    이 글을 쓰기에 앞서

    며느리 배꼽풀과 며느리 밑씻개풀에 대한

    간단한 상식부터 알아 본다

     

    옛날 우리나라는

    생활환경이 열악하여 먹고 살기가 힘들었으며

    고부간의 갈등도  심했다.

     

     

     

    며느리 배꼽

    며느리배꼽(문화어: 사광이풀)은 마디풀과에 딸린 덩굴성 한해살이풀로서.

    한국·중국·일본·러시아 극동부 및 인도·인도차이나 반도 원산이다.

    턱잎 안에 열매가 들어 있는 모양이 배꼽을 닮았다고 해서 이름이 붙었다.

    며누리배꼽·참가시덩굴여뀌라고도 부른다.

     

     

     

    며느리 밑씻개

    며느리밑씻개(문화어: 사광이아재비)는

    마디풀과에 딸린 덩굴성 한해살이풀이다.

    한국 원산이며 중국·일본·러시아 극동부에도 서식한다.

    치질 예방에 쓰인 것에서 유래했다는 설과 화장지과 귀하던 시절에

    시어머니가 며느리를 미워하여 부드러운 풀잎 대신 가시가 있는 이 풀로

    뒤를 닦도록 했다는 데서 유래했다는 설도 있으나 일본 꽃이름 '의붓자식의 밑씻개

    '(ママコノシリヌグイ)에서 왔다는 것이 정설이다.

     며누리밑씻개·가시덩굴여뀌라고도 부른다.

     

     

     

     

                                                        이에 시어머니와 며느리사이에 벌어진 이야기를 상징적으로 표현하여

                                                        풀꽃 이름이 붙여진 풀꽃들이 많은데 먼저 [며느리 배꼽풀]에 대한 얘기를 해 보겠다

     

     

                                                        옛날 어느 집안에 장성하여 시집가는 딸에게

                                                        그 부모가 이르기를 시집살이 하는 동안 언행(言行)을 각별히 조심하라고 하였다.

                                                        무슨 일이 있더라도 3년 동안은 보아도 못 본 척, 들어도 못들은 척, 함부로 말해서도

                                                        않 된다고 하였다.  

                                                       시집간 딸은 부모님이 가르쳐준 3가지 덕목(德目)을 그대로 실천 하였다.

                                                       그런데 시집에서는 새로 들어온 며느리가 눈뜬장님이고, 귀머거리이고,

                                                       벙어리이니  참으로 난감하였다. 

                                                       시어머니는 "병신 며느리는 집안에 필요 없다" 하면서  "친정으로 가라" 고 하였다.  

                                                       며느리는  할 수 없이 시아버지를 따라 친정으로 가마를 타고 쫓겨 가는 길에,

                                                       덩굴풀(지금의 며느리배꼽풀) 속에서 꿩 한 마리가 푸드득 날아가는 것을 보았다.  

                                                       이때 며느리는  무심결에 "어머, 저기 꿩이 날아가네! " 라고 말을 해버렸다.

                                                       이 말을 들은 시아버지는 ‘그러면 그렇지’ 라고 기뻐하면서,  며느리가 꿩을 보았으니

                                                       장님이 아니고, 날아가는 소리를 들었으니 귀머거리가 아니며,

                                                       말을 하니 벙어리가 아니라고 판단하였다.

                                                       그리고 가마를 되돌려 시집으로 돌아왔다는 이야기이며, 그 덩굴풀이

                                                       며느리의 배꼽을 닮았다 하여 붙혀진 이름이 [며느리배꼽]이라는 이야기다.

     

     

     

     

                                                        이같은  이야기를 통하여 우리는 시집간 며느리가 마땅히 예의 바르고

                                                        언행을 삼가 하며, 겸손해야  할 터이지만

                                                        무조건적인  맹종(盲從)의  삶은 덕목이 될수 없다. 

                                                        처해지는 상황을 파악하고 그에 적응하며  배려하는 삶이 바람직 하지 않은가

                                                        생각된다.   

                                                        며느리배꼽며느리밑씻개와 닮은 풀로  턱 잎이 크고 꽃은 흰색이다.  

                                                        화장지가 없던 시절에 시어머니가 밭을 매다가 심통이 나서 가시가 나있는 풀로 밑을

                                                        닦으라고 며느리에게 주었다는 이야기가 있는 며느리밑씻개와 같이

                                                        가시가 밑으로 나있다.

     

                                                        며느리 밑씻개는 잎자루가 잎의 가장자리에 붙어 있고

                                                        며느리배곱은 잎자루가 잎의 가장자리에서 안쪽으로 들어가 붙어 있다

                                                        그래서 이 잎자루가 붙은 잎 뒷면이 움푹 패인 곳이 배꼽같이 보인다고 하여

                                                        며느리배꼽이라고 부른다.

     

                                                        며느리배꼽은 턱잎에 동그란 열매가 달린 모양이 배꼽 같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한자명은  자리두(刺梨頭), 호설초(虎舌草), 용선초(龍仙草) 라는  약재로  

                                                        이뇨제(利尿劑) 당뇨병 등에 효능이 있다고 한다

     

     

     

     

     

     

     

                                                    다음으론 며느리밑씻개풀에 대한 이야기로,

     

                                                    아주 옛날에 나쁜 시어머니와 살던 착한 며느리가 있었다.

                                                    어느 날 두 사람이 밭에서 일을 하다가 며느리가 배가 몹시 아파서

                                                    볼일을 봐야 하는 상황이 생겼어요.

                                                    급한김에 뒤돌아 볼일을 보고 시어머니에게 콩잎(그당시에는 잎으로 처리를)을

                                                    따 달라고 하자 시어머니가 '네가 감히 시어미에게 심부름을 시키느냐'고 화를 내면서

                                                    따준 잎이 바로 이 며느리밑씻개라는 얘기로, 사진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가시가

                                                    많아서 밑을 닦기는 커녕 손으로 만지기에도 따갑고 아파 보인다. 이에  

                                          '며느리의 밑을 닦는 풀'이라는 뜻에서 '며느리밑씻개풀'라는 이름이 붙었다 한다.

     

     

     

    나는 생각한다

    '저 날카로운 가시로 여인의 가장 연약한 살점에다 문지르면 어떻게 될까'를.

    한가닥 안쓰러운 마음이 있다면 할수없는 잔인한 행위도 그 시절엔 다반사로 할수 있었다는

    시어머니의 며느리에대한 미운 마음.

     

     

     

    그렇다면 지금은 어떠 할까.

    100명의 시어머니를 모아 놓고 "며느리를 미워 합니까"라고 묻는다면 분명,

    100사람이 모두 "나는 아니다"라 할것은 불문가지.

    그러나 과연 말처럼 본능도 그럴지는

    내가 시어머니가 될수없는 남자라서

    ..

    ..

    알수가 없다.

     

     

     

    며느리

     

    아무런 색깔도 없이
     없는듯 무의미하게 살고있는 것일까
    검푸른 초록 한 귀퉁이
    여름 들판을 끝없이 감아 오르고싶다
    따라가지 못하고 채워지지않는 현실
     살아온 시간들이 나를 누른다

    말못할 아픔들이 하얗게 시간을 부수고
    그 숱한 고통속에서도 떠 오르는
     친정어머니의 얼굴은 나의 그리움으로
    바삭바삭 애잔한 삶이 아리다

    살아오는 동안, 또 살아가야 할 동안
    기쁨보다 슬픔, 편함보다 고통많을 날들
    오래오래 잊지 않고 새겨 두기를
    오가는 발길에 곰곰히 되씹으며
    이제 할일이라면 슬픔과 고통은 기억 저편으로 밀쳐두고 
    추억은 먹고 미래는 기다릴 뿐이다.

     

     

    가깝게 보면 이토록 수줍은 꽃인걸

     

    부끄러워 차마 앞섭도 열지 못하는 꽃인걸

     

    겨우 어둠이 내려서야 옷고름을 활짝 풀어 제치는

     

     

     

    너는 또 어이하여 배꼽아래 그토록 날카로운 가시를 달았는가

     

    조롱조롱 매단 꽃망울은 그저

     

    피는둥 마는둥 하얀 속살만 살짝 보이고

     

    그 밑엔 그토록 날카롭고 무서운 가시를 거꾸로 향해 달고 있으니

     

    지나는 이 아무한테나 붙어서 그 지옥같은 시어머니 품을 도망이라도 치려 하는 모양이구나 -활안거사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밑씻개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밑씻개(입자루가 잎 뒤에 붙는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밑씻개(줄기의 포가 작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밑씻개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밑씻개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며느리밑씻개 [Persicaria senticosa]

                             마디풀과(―科 Polygonaceae)에 속하는 1년생 덩굴식물.

     

    줄기와 가지에 갈고리처럼 생긴 가시가 많이 달려 있으며, 줄기는 조금 붉은색을 띤다.

    잎은 3각형처럼 생겼으며 어긋나고, 잎자루가 달리는 잎밑은 조금 오목하게 들어가 있다.

    얇은 막처럼 생긴 턱잎이 줄기를 감싼다.

    꽃은 연한 붉은색으로 7~8월에 가지 끝에 동그랗게 피며, 꽃자루에는 잔털이 있다.

    꽃잎은 없으나, 5장의 꽃받침잎이 꽃잎처럼 보인다. 열매는 검정색으로 익는다.

    줄기와 가지에 가시가 달려 있어 사람이나 동물에 잘 달라붙으며 껄끄럽다.

    봄에 어린 잎을 따서 날것으로 먹거나 나물로도 먹는다. 길가 습한 곳에서 흔히 자란다.

     잎자루가 잎가장자리에 붙어 있다.

     

     며느리배꼽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며느리배꼽(입자루가 잎 안쪽에 붙는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며느리배꼽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며느리배꼽(탁옆이 크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며느리배꼽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며느리배꼽

    며느리배꼽 [Persicaria perfoliata]

                             마디풀과(―科 Polygonaceae)에 속하는 1년생 덩굴식물.

     

    며느리밑씻개와 비슷하지만 며느리밑씻개와는 달리 잎자루가 잎 뒤에 붙어 있어,

    위에서 보면 잎자루가 달린 곳이 배꼽처럼 움푹 들어가 있다.

    이밖에도 접시처럼 생긴 포(苞)가 동그랗게 모여 있는 꽃들을 받치고 있으며,

    줄기를 감싸고 있는 턱잎의 위쪽이 나팔꽃처럼 벌어지는 점이 다르다.

    줄기와 가지에 갈고리처럼 생긴 가시가 많이 달려 있어서 며느리밑씻개처럼 다른 물체에 잘 달라붙는다.

    봄에 어린 잎을 따서 날것으로 먹거나 나물로 만들어 먹는다. 길 가 건조한 곳에서 흔히 자란다.

      

    잎자루가 잎에 붙는 위치가 조금 다르다. 

    1)밑씻개는 잎자루가 잎 가에 위치한다.

    2)배꼽은 잎자루가 잎 안 쪽에 위치한다. 

    배꼽의 탁옆이 밑씻개의 탁엽보다 월등히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