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학교

탈북다문화청소년대안학교

[통일로 미래로] 빙판 위에 꽃핀 작은 통일

댓글 0

우리들학교 관련 언론보도

2016. 12. 20.




<앵커 멘트>

요즘 날씨가 추워지면서 겨울 스포츠도 제철을 맞았는데요.

스케이트장도 속속 문을 열고 있죠?

네, 최근 서울의 명물이 되고 있는 서울 여의도공원 스케이트장도 개장을 했는데요.

여기서 뜻깊은 만남이 있었다죠?

네, 탈북민 학생들이 평소 도움을 준 후원자들의 자녀들에게 스케이트를 가르쳐 주는 의미있는 시간을 가졌다고 합니다.

서로를 이해하는 뜻깊은 시간이 됐을 듯 한데요.

그 현장으로 홍은지 리포터가 안내하겠습니다.

<리포트>

맹추위와 함께 가벼운 눈발이 흩날리던 날.

서울 여의도 공원에는 낮부터 겨울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모여들었는데요.

친구와 함께, 연인과 함께 스케이트를 타러온 사람들.

때맞춰 내린 눈이 반갑기만 합니다.

<인터뷰> 정솔(서울시 은평구) : "수능 끝나고 친구랑 같이 놀러오게 됐어요. 눈 많이 오고 그러는데, 되게 괜찮을 것 같아요. 친구랑 놀고 하다보면..."

본격적인 추위와 함께, 겨울 스포츠를 즐길 때가 왔습니다.

이곳 여의도에서는 앞으로 두 달간 저렴하게 스케이트와 눈썰매를 즐길 수 있는데요.

이곳에서 특별한 하루를 보내게 된 사람들이 있습니다.

함께 만나볼까요?

서툴게 스케이트를 신고 있는 열일곱 살 소연이의 고향은 북한 양강도입니다.

<인터뷰> 김소연(가명/탈북민 대안학교 ‘우리들학교’ 학생) : "스케이트장, 야외에 있는 건 처음이에요. 빨리 탔으면 좋겠어요."

한국에 온 지 이제 5개월 째, 서울에서의 첫 겨울 나들인데요.

소연이네 학교를 후원하고 있는 한 은행 직원들이 학생들을 초대한 겁니다.

<인터뷰> 김영희(KDB 산업은행 북한경제팀장/탈북민) : "저도 마찬가지이지만 남한 사회에 적응함에 있어서 나를 관심 가져 주고 격려해 주고, 바라봐 주는 사람들이 있는 게 큰 힘이 되더라고요. (탈북민들이) 이렇게 많은 사람들 속에서 같이 어울리면서 정말 세상 밖으로 좀 나와 줬으면 좋겠다..."

두 시간 전, 서울 관악구의 한 탈북민 대안학교.

바로 소연이네 학교인데요.

이곳 학생들은 대부분 탈북 과정에서 학업 시기를 놓쳐 일반 학교에 진학하기 어려운 친구들입니다.

늦깎이 학생 허철근 씨도 지난 해 초·중학교에 이어 올해는 고등학교 졸업 검정고시를 볼 예정입니다.

<인터뷰> 허철근(‘우리들학교’ 학생) : "처음에는 일만 하다가 공부 좀 해야 되겠다 생각하고... 공부를 안했다가 하다보니까 너무 모르는 것도 많고 해 가지고 지금 그거를 배우고..."

5년 전 한국에 온 철근 씨는 생계를 위해 주말엔 아르바이트도 합니다.

학업에, 생계까지 스스로 해결하려니 늘 몸과 마음의 여유가 없었다는데요.

그런데, 모처럼 다 같이 스케이트장에 가는 날!

오랜만에 어린아이처럼 설렙니다.

<인터뷰> 허철근(‘우리들학교’ 학생) : "저희 고향에는 두만강이 있어가지고 두만강에서... (강이) 많이 얼어요. 거기서 스케이트 타 봐요. 저희는 자연 그대로인 데를 타고 여기는 인공적인 데에 타가지고 (여기) 환경이 좀 좋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합니다."

철근 씨가 동생들을 챙기는 사이,보현 씨도 설레는 마음을 수줍게 털어 놓는데요.

<인터뷰> 이보현(가명/‘우리들학교’ 학생) : "아주 기대가 되네요. 재밌을 것 같고 얼음 위에서 날아다닐 것 같고..."

드디어 도착한 스케이트장!

스케이트에 헬멧까지 갖추고 자, 이제 신나게 스케이트를 탈 차례죠!

얼음 위에서 날아다닐 것 같다던 보현 씨, 그런데 마음과는 달리 걷는 것도 아슬아슬해 보이는데요.

바로 그 때, 그녀의 손을 꼭 붙잡아 주는 사람이 있습니다.

평소 보현씨네 학교를 후원해 온 김루미 씨.

그런데...

<인터뷰> 이보현(가명/‘우리들학교’ 학생) : "(누가 누구를 가르쳐 주시는 건지...?) 우리 둘 다 배우는 중이에요. 저는 부모님이 일찍 다 돌아가셔서 너무 이렇게 같이 있으니까 정말 어머니 같아요."

또 다른 후원자 이유진 씨는 딸 수아와 친구들을 위한 작은 스케이트 강습을 마련했습니다.

선생님은 바로 철근 씨~

철근 오빠예요.

레크리에이션 강사가 되고 싶은 철근 씨의 꿈도 응원할 겸, 남북한 친구들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 겁니다.

<인터뷰> 이유진(KDB 산업은행 연구원) : "만날 때마다 마음을 여는 모습을 보니까 정말 참 감동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남북한이 하나가 되면서 만남의 장을 많이 갖는 것이 참 좋은 것 같고요."

<인터뷰> 허철근(‘우리들학교’ 학생) : "삼촌은 스케이트를 북한에서 배웠는데, 열두 살 때 배웠어. 그 뒤에는 한 번도 타 본 적이 없어."

열두 살 이후 처음 타는 스케이트!

몸은 생각만큼 따라주지 않지만, 조카 같은 아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보니 용기를 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철근 씨의 용기에, 평소 형제처럼 지내는 억철 씨도 나서서 거드는데요.

북에서 온 삼촌들의 서툴지만 진심이 담긴 스케이트 강습.

아이들에겐 어땠을까요?

<인터뷰> 김선우(서울 염리초 1학년) : "북한에서 스케이트 타는지 처음 알았어요. (나중에) 북한에서 북한 형과 함께 스케이트를 또 타고 싶어요."

<인터뷰> 조수아(서울 염리초 3학년) : "엄마가 집에서 북한에 대한 얘기를 많이 해 주셨는데요. 직접 북한 언니 오빠들과 만나서 스케이트를 타 보니까 (처음엔) 조금 무섭고 긴장됐는데 지금은 진짜 편한 것 같아요."

진땀나는 강습을 마치고 배는 허기지지만, 마음만큼은 든든해진 철근 씨와 억철 씨.

<인터뷰> 조억철(‘우리들학교’ 학생) : "아이들이 귀여워가지고 저희 말을 잘 들어주고 많이 따라줬어요. 아이들 가르쳐주니까 뭔가 뿌듯했어요."

오늘은 특별 공연이 있어 볼거리도 풍성한데요.

<인터뷰> 조억철(‘우리들학교’ 학생) : "동년(어린 시절)으로 돌아간 것처럼 옛날 추억이 새록새록 피어난 것 같아 많이 즐겁고..."

소연이는 얼음 위에서 나비처럼 자유롭게 연기하는 선수들을 보며, 이제 막 시작된 남한 생활에 대한 희망을 찾습니다.

<인터뷰> 김소연(가명/‘우리들학교’ 학생) : "나도 쟤들처럼 막 날아다니고 싶다... 한국에서 저런 것도 좀 하고 싶고, 모든 걸 내가 하고 싶은 걸 다 하고 싶다. 그렇게 희망을 좀 가지게 되고 너무 좋았어요."

탈북민 학생들은 오늘 하루 이곳에서 남한 친구들과 얼음을 지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는데요.

짧은 시간이었지만, 남과 북 사이의 마음의 벽을 허무는 소중한 경험이 되었길 바랍니다.

미끄러운 얼음 위에서 서툰 걸음을 떼게 해 준 북에서 온 삼촌들.

그리고 낯설고 외로운 남한 땅에서 그들을 좀 더 넓은 세상으로 이끌어 주는 엄마 같은 후원자들.

차곡차곡 쌓여가는 이들의 따뜻한 우정이 오래오래 계속돼 통일의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