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철폐연대 홈페이지 http://workright.jinbo.net

06 2021년 12월

06

[비정규직 투쟁]/투쟁소식·이슈 [질라라비/202112] 16년 해고 생활 끝내고 현장으로 돌아간다! / 진환

■ 오늘, 우리의 투쟁 16년 해고 생활 끝내고 현장으로 돌아간다! 진환 •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 창원비정규직지회 조합원 해고 생활의 시작 2005년 4월에 고용노동부는 한국지엠(당시 GM대우)에 일하던 843명에 대해 불법파견 판정을 내렸다. 한국지엠은 현장에서 일하던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했다. 2005년 4월 16일 비정규직 노동조합이 만들어졌다. 많은 이들이 가입했고, 나도 노조에 가입하고 활동을 시작했다. 계약직으로 일하던 상황이라 처음엔 노조 가입을 망설였지만 함께 일하던 대의원 형님이 노조 가입해서 함께하자고 설득해 결국 가입을 선택했다. 그러나 회사는 업체를 폐업하고 계약직 조합원의 재계약을 거부하며 탄압했다. 일자리가 없어진 것도 아니고, 계속 일하겠다고 했는데도 회사는 해고..

06 2021년 12월

06

[비정규직 투쟁]/투쟁소식·이슈 [질라라비/202112] “나는 직장 내 괴롭힘 피해자입니다” / 유빛나

■ 오늘, 우리의 투쟁 “나는 직장 내 괴롭힘 피해자입니다” 유빛나 •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서울지역공공서비스지부 한국방송회관분회 조합원 저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의 시설관리 자회사 ‘코바코파트너스’ 소속으로 잠실 한국광고문화회관(이하 ‘문화회관’)에서 안내 데스크 업무를 해 오던 노동자입니다. 저는 직장 내 괴롭힘 피해자입니다. 2019년 1월 입사 이래 계속된 상사들의 비리, 횡령, 짐승보다 못한 대우, 금품 갈취 및 괴롭힘을 고발했다는 이유로, 회사 관리자들의 주도 하에 3년째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2020.04.27. 서울 잠실 한국광고문화회관 앞에서 현수막 시위 중인 필자 모습. [출처: 공공운수노조 서울지부] 직장 내 괴롭힘을 없던 일로 하자구요? 제가 언론에 이..

06 2021년 12월

06

[비정규직 투쟁]/투쟁소식·이슈 [질라라비/202112] 지역금속, 공단조직화 그리고 조선하청노동자 조직화 / 이김춘택

■ 발바닥 일기 지역금속, 공단조직화 그리고 조선하청노동자 조직화 이김춘택 • 전국금속노동조합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 전략조직부장 1 2020년 한 해 동안 대우조선해양에서 4천 명 넘는 하청노동자가 해고됐다. 그리고 2021년은 일감이 더 없을 것으로 예상됐다. 당장 짤리지만 않아도 다행이라는 생각에 움츠러들기 마련일 텐데, 임금인상 요구를 앞세운 하청노동자 투쟁을 적극 조직하기는 어렵지 않겠나 하는 판단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투쟁은 예상치 못한 곳에서 터져 나왔다. 3월 10일 삼성중공업 도장업체에서 일하는 파워 노동자들이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파업투쟁에 나선 것이다. 조선하청지회는 파업투쟁 2일째 되는 날 파워 노동자들을 찾아가 만났고, 3일째 되는 날 함께 투쟁하자고 결의했다. 투쟁이 조직적 모습..

06 2021년 12월

06

[비정규직 투쟁]/투쟁소식·이슈 [회견문] 청년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3주기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

[회견문] 우리가 지켜낸다, 김용균과의 약속을! 우리가 뚫고 간다, 비정규직 없는 평등한 일터로! 산재사망 노동자를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정부의 약속을 믿고 싶었습니다. 기업의 반대에 주춤거릴지라도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노력하기를 기대했습니다. 김용균의 죽음을 만든 위험의 외주화, 비정규직체제를 개선하겠다는 정부의 발표로 사회적 살인이 멈추길 바랐습니다. 그러나 올해 산재 사망자 수는 작년 같은 기간과 대비하여 늘었고, 컨베이어벨트 비상정지 버튼을 눌러도 설비가 계속 가동되는 현장은 개선되지 않고 있습니다. 김용균의 동료들, 더 많은 김용균들은 여전히 비정규직입니다. 정부의 약속은 어디로 갔습니까. 예견된 인재, 막을 수 있는 산재이기에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만들어졌습니다. 자본의 힘에 흔들리는 가벼운 법이..

06 2021년 12월

06

[비정규직 투쟁]/투쟁소식·이슈 [질라라비/202112] 성과주의와 자살의 연결고리: 금융노동자를 중심으로 / 김영선

■ 정책포커스 성과주의와 자살의 연결고리: 금융노동자를 중심으로1) 김영선 • 철폐연대 부설 노동권연구소 연구위원 실적 쥐어짜기식 성과주의가 팽배한 작금의 맥락에서는 노동과정상의 제 문제들, 심지어 과로사 및 과로자살조차 개인적인 문제로 치부되기 십상이다. 성과주의가 어떻게 문제의 개별화와 연관된다는 것인가? 능력주의든 성과주의든 개인 능력을 기준 삼는다는 것은 성공(과 이에 따른 인센티브)은 물론 실패(이에 따른 책임)까지 모두를 개인적인 것(개인의 능력 부족, 관리 실패 등)으로 환원하고 착취와 소외, 불평등의 구조적 문제를 자연스레 은폐, 재생산하는 효과를 발휘한다. 더 중요한 점은 능력 기준이나 성과 기준 그 자체에 대한 문제제기를 봉합해 버리고 기준 미달에 대한 죄책감(‘나는’ 능력이 없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