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Lee 2013. 2. 18. 11:06

 

 전생에 자신은 황후였다는 여자가 있습니다.

 

 g7008.jpg

소녀 시절에 스스로 지어 붙인 “경자”라는
이름을 자신의 본명인 “천옥자” 앞에 두었지요.

 

그 뒤 그 이름은 인생의 아름다움과 슬픔,
외로움들을 신비롭게 표현할 줄 아는,
대한민국의 대표적 여류화가의 이름이 되었습니다.

 

g8003.jpg

 


천경자 화백은 어려서부터 독특한 감수성을 가지고
화가가 되기를 꿈꾸었습니다.
그녀가 자랄 당시 대부분의 여자는 소학교도
제대로 다닐 수 없었던 일제시대였습니다.
하지만 천 화백은 교육과 문화에 열린 가정 환경 덕분에
광주에서 고등학교까지 마칠 수 있었지요.

고등학교를 마칠 때 즈음 집안에 혼담이 들어왔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그림을 공부하고 싶었고 일본 유학을 결심했습니다.

 

물론 집안의 반대가 심각하였지요.
천 화백은 정신병자 흉내를 내면서까지 부모님께
유학을 보내달라고 졸랐습니다.
미친듯이 웃다가, 울기도 하고,
중얼거리면서 집안을 돌아다녔지요.
결국 부모님은 허락하셨고, 그녀는 배를 타고
일본으로 떠날 수 있었습니다.
g9005.jpg
동경여자 미술학교를 졸업하고 돌아온 천 화백은
유학 중 만난 남편과 결혼을 하였습니다.
그러나 남편은 일찍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 후 다시 신문기자였던 두 번째 남편을
만났지만 곧 헤어졌습니다.

 g7025.jpg

진주를 품은 조개처럼 쉽지 않았던

 인생의 고개들이

그녀의 가슴 속에 쉽게 식지 않는

 예술혼을 잉태한 것입니다.



“나물 캐러 갔던 동네 소녀가 허리띠인 줄 알고

 꽃뱀을 집으려다가 물려 죽은 일이 있었어요.

무서우면서도 이상하게 마음 끌리는 그 장면이
어렸을 때부터 머리에 남아
언제가 그림으로 그리고 싶었지요.
그러나 내가 처음 그린 뱀은 꽃뱀이 아니라

 한 뭉텅이의 푸른 독사였어요.”

인생의 실패와 좌절을 맛보고

그녀가 자신의 삶에 저항하기 위해 택한 소재가 뱀이었습니다.
그녀는 전남여고 미술교사로 재직하면서 뱀에 대한
이미지를 탄생시켰습니다.

 

6.25로 인하여 부산으로 피난을 갔던 천 화백은
그 곳에서 자신이 그린 뱀 그림 전시회를 하였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젊은 여자가 뱀을 그렸다’면서 신기해하였구요.
그것이 “천경자”라는 이름을 세상에 알리게 한 

 

또한 그녀의 작품 속에서

                 일관되게 등장하는이미지는 꽃과 여인입니

     아마도 가장 일반적인 아름다움을

 대변하는 것이

 꽃과 여인이기 때문인 듯 합니다.

 

g7027.jpg

 

그녀의 작품 속에는 아름다움이 주로 보여지고 있지만,
그 아름다움은 외롭기도 하고 슬퍼보이기도 하지요.
고독의 미와 아픔의 성숙이 천경자의 예술을 다른
작품들과 다르게 만들고 있습니다.

 

 g7037.jpg



그러던 1974년, 18년간 재직하던 홍익대 교수직을 버리고,
문득 천 화백은 아프리카로 떠났습니다.
그렇게 시작된 여행은 남태평양과 유럽,
                   남아메리카까지 계속되었지요. 보 여행에서 느낀 선명한색감시g7038.jpg적 인상을
의 작품 세계에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리고 베트남 전쟁에서 보여졌던 안타까운 인간의
또 다른 모습들을
아름답고 평화로운 자연에 비추어서 그림으로
남기기도 하였습니다.

오래전이었던 1991년 천 화백은 힘든 일을 겪기도 했습니다.

 

국립 현대 미술관 소장의 “미인도”에 대한
진품 시비 사건 때문이지요.
천 화백은 끝까지 자신의 작품이 아니라고 말하였지만,
사람들은 듣지 않았습니다. 많은 감정사들이
그녀의 작품이라고 판결하였고,
입장이 난처해진 미술관에서도 천 화백의
작품이라 주장하였지요.

마음에 큰 상처를 입은 천 화백은 자신의 작품들을
서울 시립 미술관에 기증하고,
큰 딸이 있는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그 뒤 진품 위조 사건은 범인이 밝혀졌습니다.

 

그러나 천 화백은 한국에 다시 돌아오지 않은 채
지금도 스케치북을 옆구리에 끼고
중남미를 여행하고 있다고 하네요.

 

 

 

 

천경자 화백의 아름다운 그림을
감상하시면서 즐거운 시간, 행복한 시간 되세요!
청정
g7026.jpg

 

 

 

 

 

 

 

 

 

 

 

g7006.jpg

 

 

 

 

 

 

 

 

 

 

 

g80_3_06.gif

 

 

g7041.jpg

 

 

g8010.jpg

 

 

g8011.jpg

 

 

g8013.jpg

 

 

g8019.jpg

 

 

g8020.jpg

 

 

g8021.jpg

 

 

g8022.jpg

 

 

g8025.jpg

 

 

g8026.jpg

 

 

g8029.jpg

 

 

g8033.jpg

 

 

g8034.jpg

 

 

g8035.jpg

 

 

g9001.jpg

 

 

g9003.jpg

 

 

g9004.jpg

 

 

g9006.jpg

 

 

g9007.jpg

 

 

g9009.jpg

 

 

g9010.jpg

 

 

g9015.jpg

 

 

g9011.jpg

 

 

200602130431_01.jpg

 

 

200602130433_01.jpg

 

 

200602130433_02.jpg

 

 

GLYWORK_931.jpg

 

 

GLYWORK_934.jpg

 

 

GLYWORK_935.jpg

 

 

g9014.jpg

 

 

GLYWORK_928.jpg

 

 

GLYWORK_929.jpg

 

 

GLYWORK_936.jpg

 

 

g7009.jpg

 

 

g8009.jpg

 

 

 

 

 

  

 

 

 

 

 

 

 

 

 

 

 

 

 


출처 : ♣ 이동활의 음악정원 ♣
글쓴이 : 예인스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