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age]뉴에이지

xoneroom 2020. 5. 18. 10:30

Rain Rain.. (2013) composed & performed by Sergey Grischuk (Greek)



 

[Newage]뉴에이지 (☜클릭,메뉴)  





비오는 날의 기도



詩, 양광모 (1963~ )




비에 젖은 것을
두려워하지 않게 하소서
때로는 비를 맞으며
혼자 걸어야 하는 것이
인생이라는 사실을
기억하게 하소서

 

사랑과 용서는
폭우처럼 쏟아지게 하시고
미움과 분노는
소나기처럼 지나가게 하소서
천둥과 번개소리가 아니라
영혼과 양심의 소리에
떨게 하시고

 

메마르고 가문 곳에도
주저없이 내려
꽃과 열매를
풍요로이 맺게 하소서

 

언제나 생명을 피어내는
봄비처럼 살게하시고
누구에게나
기쁨을 가져다 주는
단비같은 사람이
되게 하소서

 

그리하여
나 이 세상 떠나는 날
하늘 높이 무지개로
다시 태어나게 하소서





가슴에 내리는 비



詩, 윤보영 (196~ )




비가 내리는 군요
내리는 비에
그리움이 젖을까봐
마음의 우산을 준비했습니다
보고 싶은 그대.
 
오늘같이
비가 내리는 날은
그대 찾아 갑니다
그립다 못해 비가 됩니다.
 
내리는 비에는
옷이 젖지만
쏟아지는 그리움에는
마음이 젖는군요
벗을 수도 없고
말릴 수도 없고.
 
비 내리는 날은
하늘이 어둡습니다
그러나 마음을 열면
맑은 하늘이 보입니다
그 하늘
당신이니까요.
 
빗물에 하루를 지우고
그 자리에
그대 생각 넣을 수 있어
비오는 날 저녁을 좋아합니다
그리움 담고 사는 나는.
 
늦은 밤인데도
정신이 더 맑아지는 것을 보면
그대 생각이 비처럼
내 마음을 씻어주고 있나봅니다.
 
비가 내립니다
내 마음에 빗물을 담아
촉촉한 가슴이 되면
꽃씨를 뿌리렵니다
그 꽃씨
당신입니다.
 
비가 오면
우산으로 그리움을 가리고
바람 불 때면
가슴으로 당신을 덮습니다.
 
비가 내립니다
빗줄기 이어 매고
그네 타듯 출렁이는 그리움
창밖을 보며
그대 생각하는 아침입니다.
 
내리는 비는
우산으로 가릴 수 있지만
쏟아지는 그리움은
막을 수가 없군요
폭우로 쏟아지니까요.
 
비가 내립니다
누군가가
빗속을 달려와
부를 것 같은 설레임
내 안의 그대였군요.





  xoneroom  (☜ 엑스원룸 최근 글 스크랩)  


Melody of Rain (2017 멜로디오브레인 original) - 세르게이 그리추      2019.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