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op]한국가요

xoneroom 2015. 4. 2. 07:44


마지막 몸짓을 나누자 (1986) 작사.작곡: 백창우노래: 비두로기 (노래마을사람들)

 

 비오는 밤 창가에 켜 둔 촛불의 떨림처럼
오늘 너의 웃음이 흔들리고 있구나
고장나버린 시계 옆의 못난이 인형처럼
오늘 너의 웃음이 무척이나 서툴구나


우리들의 슬픈 예감처럼 헤어짐은 가까이 왔고
저녁이 내리는 거리에 별빛 몇 개 밝혀진다
그래, 이제 우리는 멜라니의 노래의 듣자
그 아득한 물결 속에서 마지막 몸짓을 나누자

어느 새벽 네가 들려준 릴케의 시처럼
오늘 너의 눈 속 깊이 고독이 고였구나
떠돌이 곡마단의 난장이 삐에로처럼
오늘 너의 눈 속 깊이 고독이 고였구나


우리들은 이미 알고 있지만 헤어짐은 너무나 아파
안녕, 그 한 마디를 끝내 접어 두는구나
그래, 이제 우리는 멜라니의 노래를 듣자
그 아득한 물결 속에서 마지막 몸짓을 나누자


 

[Kpop]한국가요 (☜클릭,메뉴)



 

  xoneroom  (☜ 엑스원룸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