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이의 행복 한 공간

이슬이의 행복 한 공간

★한 해를 보내면서 / 藝香 도지현★

댓글 614

★고운 시:★

2020. 12. 19.

★한 해를 보내면서 / 藝香 도지현★

찰나가 모여서
겁의 세월을 만든다고 하더니
새해 원단 당긴 시위가 쏜 살은
눈 깜짝할 사이 세월 지나
한 해의 끝자락이란 과녁을 맞힌다

과녁은 맞히었건만
쏜 살을 뽑아 보니 텅 비어
두드리면 댕댕하고 울릴 것 같은
빈 항아리뿐이라
채우지 못한 삶이 회한으로 다가온다

어쩌면 이 가벼운 입으로
뱉어 놓은 말이 독을 묻히지 않았나
누구의 가슴에 그 독이 아픔이 되어
눈물을 쏟지는 않았을까
스스로 깊은 성찰을 해보는데

해마다 이맘때쯤이면
다음 해에는 튼실한 씨앗을 뿌려
정성스럽게 가꾸어 아름다운 꽃 피우고
토실한 열매를 맺어야겠다, 다짐하곤
스스로 지키지 못해 늘 후회하는데